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사설
[사설] 현 제주경제, ‘전 도민 지원대상’이 답
편집부 기자 hl@ihalla.com
입력 : 2020. 05.25. 00:00:00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제주형 긴급생활지원금 대상문제가 다시 '도마'에 올랐습니다. 제주도가 1차 제주형 긴급지원금을 '선별적 지급'을 하고 2차 지급을 앞둔 상황에서 전 도민 대상 '보편적 지급' 필요성이 급부상한 겁니다.

도의회는 2020년도 제1회 추경예산안'을 의결하면서 "재난긴급생활지원금 2차 지급대상을 기존 1차 지원금의 잔액과 2차 지원금을 합쳐 모든 도민에 지급할 것을 강구하라"는 부대의견을 달았습니다. 전 도민 제주형 지원금 의견은 도의회 더불어민주당·미래통합당 의원들의 원내대표 긴급회견을 통해서도 나왔습니다. 박원철 민주당 도당 원내대표와 오영희 통합당 도당 원내대표는 지난 22일 회견에서 "1차 지급결과 150억원이 남았고, 6000건에 달하는 이의신청이 있었다"며 "이는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는 도민에 제대로 된 지원이 안되는 것인만큼 전 도민에 지급되도록 해 줄 것을 요청한다"고 밝혔습니다.

제주형 긴급생활지원금이 선별지급에 따라 코로나19 장기화로 '악화일로'를 걷는 제주경제에 도민들의 삶을 지탱해 주지 못한다는 얘기입니다.

최근 제주경제의 실상은 통계청의 '올 1분기 제주지역경제동향'에서 쉽게 엿볼 수 있습니다. 국내외 관광시장 '한파'로 제주지역 소매판매(소비)가 14.8%나 급락해 대구(-9.9%)보다 나빴는가 하면 도내 산업의 대부분을 차지하는 서비스업도 전년대비 10.3%나 역대급으로 하락했습니다. 건설수주액도 전년보다 25% 이상 줄었고, 고용률도 67.5%로 전년보다 0.3%p 하락했습니다. 지역인구는 10년만에 1분기 순유출이 568명일 정도였습니다.

결국 제주형 긴급지원금 2차 지원은 최근 여론을 감안, 전 도민대상으로 추진돼야 합니다. 현 지역경제 실상과 조기 활성화를 위해서도 더욱 그렇습니다.

사설 주요기사
[사설] 지역경제 악화일로, 맞춤형 대책 절실 [사설] 노인시설 ‘제한 면회’ 철저한 점검·…
[사설] 원구성 마친 도의회, 제역할 기대된다 [사설] 제주경제의 한 축, 감귤을 살리자
[사설] 하나 마나한 인사청문회, 뭐하러 합니까 [사설] 엉터리 의견서 낸 도의회, ‘이럴 수 있…
[사설] 제주도 조직개편, ‘기대’가 무리였다 [사설] 동물에 사람까지, 들개 포획대책 세워야
[사설] 市長 인사에 원 지사의 도덕 수준 달렸… [사설] 최악으로 치닫는 제주경제, ‘시간이 없…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