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핫클릭
"이태원 클럽 코로나19 미국·유럽 바이러스 가능성"
확진자 14명서 같은 바이러스 검출.. 감염원 동일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
입력 : 2020. 05.22. 15:08:17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이태원 클럽 관련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국내 환자들로부터 검출된 바이러스는 미국과 유럽 등에서 유행하는 'G그룹'에 속한 것으로 나타났다.

방역당국은 이를 토대로 이태원 클럽발 코로나19 바이러스가 미국과 유럽에서 유입됐을 가능성이 높다고 추정하고 있다.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는 22일 정례 브리핑에서 국내 코로나19 환자 151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바이러스 염기서열 분석 결과가 이같이 나타났다고 밝혔다.

세계보건기구(WHO) 분류에 따르면 코로나19 바이러스는 S, V, G그룹으로 분류된다. 이는 바이러스의 유전자 염기 서열 차이를 기준으로 나눈 것이다.

S그룹과 V그룹은 중국을 비롯한 아시아 지역에서, G그룹은 주로 유럽과 미국에서 유행하고 있다.

방대본이 1∼30번째 국내 확진자와 신천지 예수교 증거장막성전(신천지) 대구교회 관련 확진자 32명, 경북 청도대남병원 관련 확진자 11명, 해외입국자 41명, 이태원 클럽 관련 확진자 14명 등 총 151건의 검체를 조사한 결과 이들에게서 3개 그룹의 바이러스가 모두 확인됐다.

이중 이태원 클럽 확진자 14명의 검체에서는 모두 G그룹의 코로나19 바이러스가 검출됐다.

정은경 방대본 본부장은 "이들 14명에게서 검출된 바이러스의 염기서열이 모두 일치해 공통된 감염원으로부터 감염됐을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고 말했다.

정 본부장은 이어 "G그룹은 최근 유럽이나 미국에서 입국한 사람에게서 발견되는 바이러스 유형"이라며 "그래서 대구·경북지역에서 유행한 바이러스로 인한 감염보다는 미국이나 유럽에서 입국한 사람으로부터 전파됐을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신천지 대구교회와 청도 대남병원 관련 확진자 검체 67건에서는 V그룹의 바이러스가 발견됐고, 초기 해외 유입사례와 중국 우한 교민의 검체 24건에서는 S그룹의 바이러스가 검출됐다.

일본 현지 확진자와 접촉한 사람, 싱가포르 출장과 관련한 확진자에게서는 어떤 그룹에도 속하지 않은 코로나19 바이러스가 발견됐다.[연합뉴스]

핫클릭 주요기사
대법원 이재명 지사 '허위사실 유포혐의' 16일 … '검언유착 의혹' 한동훈 "공작 실체 밝혀야" 수…
해외유입 43명 등 코로나19 국내 62명 신규 확진 '법원 가처분 각하' 박원순 서울특별시葬 예정…
분당서 30대 여성 흉기에 찔려 사망..용의자는 … 어제 신규확진 45명 수도권-대전 집중
수색 7시간만에 발견 박원순 시신 서울대병원 … '박원순 실종' 충격과 걱정에 휩싸인 청와대
경찰 "박원순 서울시장 실종신고" 소재 파악중 넉 달 휴관 사회복지시설 20일부터 문 연다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