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핫클릭
정교사 수업 없는 방학기간 '복직 꼼수' 차단
권익위 권고…기간제 해고되면 추후 채용 때 우대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
입력 : 2020. 05.22. 11:34:47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휴직 중인 정교사가 조기 복직한다는 이유로 기간제 교사를 갑자기 해고하는 관행이 사라질 전망이다.

권익위는 이 같은 내용을 포함한 '기간제 교원 중도해고 관련 불공정 관행 개선 방안'을 마련, 교육부와 17개 시도 교육청에 오는 10월까지 제도를 개선하라고 권고했다고 22일 밝혔다.

권익위는 각 교육청의 계약제 교원 운영지침 중 '휴직·파견 중이던 교원이 복직할 경우 계약을 해지할 수 있다'는 자동 계약해지 조항을 폐지하고 계약 기간을 보장할 것을 권고했다.

각 학교는 휴직 중인 정교사가 당초 계획보다 일찍 복직하면 별다른 구제 절차 안내 없이 기간제 교사를 해고하고 있다.

전체 교원의 11%를 차지하는 기간제 교사들은 그간 해당 조항에 대해 지속적으로 문제를 제기해 왔다.

권익위는 또 인건비 등 불가피한 사정으로 기간제 교사를 해고할 경우 추후 채용에서 우대하도록 했다.

운영지침에 최소 30일 전 알리지 않고 해고하면 30일 치의 임금을 지급하도록 하는 등 근로기준법상 해고예고 규정도 같이 담도록 했다.

아울러 학교장이 정규 교원의 휴직뿐 아니라 복직을 관리·감독할 수 있는 근거 규정 마련도 함께 권고했다.

수업이 없는 방학 기간에 맞춰 조기 복직하는 일부 정규직 교사들의 '꼼수'를 막기 위해 복직 심사를 강화하라는 차원이다.[연합뉴스]

핫클릭 주요기사
이재명 "동병상련으로 검찰개혁-한명숙 재심 … 2달 지연 순경 공채시험 전국 5만명 응시
'휴원조치 해제' 어린이집 방역 어떻게 하나 '가수 김광석 타살 주장' 이상호 기자, 1억원 배…
'수도권 제외' 6월부터 전국 어린이집 휴원 조… 특별할인행사 '대한민국 동행세일' 6월26일부 2…
윤도한 "조선일보 보도는 찌라시 수준" 재난지원금 풀리자 삼겹살값 급등
'세대교체' 청와대 86그룹 가고 97이 온다 한국인만 된다는 '쪼그려 앉기' 무릎 건강엔 '…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