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핫클릭
선거 다음날 아침에야 비례당선자 '윤곽'
최종 의석수 배분은 16일 오후에나…48.1㎝ 정당 투표지 100% 손으로 분류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
입력 : 2020. 04.09. 17:32:24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4·15 총선에서 정당 투표를 통한 비례대표 당선자의 윤곽이 선거일 다음 날인 16일 오전에 가서야 드러날 것으로 전망된다.

 선관위 관계자는 9일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전국 단위 비례대표 선거의 개표 작업은 지난 총선보다 늦어져 오는 16일 오전 6∼7시께 끝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며 "최종 의석수 배분 결과는 16일 늦은 오후에 나올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2016년 20대 총선의 평균 개표 시간은 7시간 50분이었고, 19대 총선은 6시간 23분, 18대 총선은 5시간 41분이었다.

 과거보다 이번 총선 개표에 더 많은 시간이 소요되는 것은 정당 투표지를 2002년 지방선거 때 투표지 분류기를 처음 사용한 이래 18년 만에 100% 손으로 분류하게됐기 때문이다.

 준연동형 비례대표제가 처음 도입되는 이번 총선에서는 국회 입성을 노린 신생 정당이 대거 등장, 총 35개 정당이 비례대표 선거에 참여했고 정당 투표용지 길이는48.1㎝에 이른다.

 신속한 개표를 도와주는 투표지 분류기를 사용하려면 투표용지 길이가 34.9cm 이내여야 하기 때문에 일일이 개표사무원이 정당별로 손으로 분류할 수밖에 없는 상황이다.

 비례대표 선거에 사용되는 투표용지는 약 4천350만장에 이르고, 개표 작업에는 개표사무원·참관인 등 8만5천명이 투입된다.

 선관위에 따르면 개표는 투표 마감 즉시 우편투표함·사전투표함·일반투표함 등 2만7천700개를 전국 251개 개표소로 옮긴 후 시작한다.

 우선 투표함을 열어 흰색의 후보자 투표지와 연두색의 정당 투표지를 나누는 것으로 시작한다.

 이후 후보자 및 정당별로 투표지를 분류하고 투표지 심사·확인·집계, 개표상황표 점검, 정당·후보자별 득표수 검열, 투표구별 개표 결과 공표, 개표 결과 보고및 공개 순으로 진행된다.

 후보자별 득표수의 공표는 투표구별로 집계·작성된 개표상황표에 따라 구·시·군 선거관리위원회 위원장이 하게 된다.

 정당별 득표수는 최종 집계된 결과를 바탕으로 중앙선관위 위원회의에서 정당별의석수를 산정해 당선인을 결정하게 된다.

 개표 결과는 선관위 홈페이지를 통해 실시간으로 확인할 수 있다.[연합뉴스]

핫클릭 주요기사
이재용 부회장 8일 오전 구속영장 심사 트럼프정부 매티스 전국방 "대통령이 미국 분…
정부 "대북전단 살포 막을 법안 검토" 재고면세품 판매 하루만에 93% 팔렸다
국내 코로나19 신규확진 39명중 36명 수도권 여행용 가방에 갇혔던 9살 초등학생 결국 사망
'군 동원' 트럼프 경고에 에스퍼 "지지안해" 반… 이달 출시 현대차 중형SUV 싼타페 신차 디자인 …
민주당 차기 대선경선 룰 조기 확정 추진 '조범동 결심공판' 변호인 "플라톤의 동굴 같다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