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핫클릭
'애마-출마' 황교안·김종인-윤호중 '맞고소전'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
입력 : 2020. 04.08. 13:03:16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더불어민주당 윤호중 사무총장이 미래통합당 주요 인사들을 '애마', '돈키호테', '시종' 등으로 비유한 발언을 놓고 민주당과 통합당 사이에 '고소전'이 벌어졌다.

 통합당 황교안 대표와 김종인 총괄선대위원장, 박형준 공동선대위원장은 8일 자신들을 '애마', '돈키호테', '시종' 등으로 비유한 더불어민주당 윤호중 사무총장을 명예훼손 등의 혐의로 고소하기로 했다.

 통합당 정원석 선대위 상근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윤 사무총장은 선대본부장직을 즉각 사퇴하고 수준 이하 발언에 대한 법적 심판을 받아야 할 것"이라며 "통합당은 선거와 관계없이 윤 총장에 대한 단죄를 끝까지 진행할 것"이라며 이같이 전했다.

 통합당이 문제 삼은 윤 총장의 발언은 전날 회의에서 나온 것이다. 윤 총장은 김 위원장을 '돈키호테'에 비유하며 "황교안 애마를 타고 박형준 시종을 앞에 데리고 대통령 탄핵이라는 가상의 풍차를 향해서 장창을 뽑아 든 모습"이라고 말했다.

 윤 총장은 또 김 위원장이 제시한 '세출 구조조정을 통한 100조원 재원 마련'에대해 "경제학 원론 공부를 마친 대학교 2학년생들의 리포트 수준에 불과한 대책"이라고 깎아내렸다.

 정 상근대변인은 "코로나 국면 속 제1야당의 종합 대응책과 리더십을 수준 이하의 철학 감성으로 왜곡·비하한 윤 총장의 수준이야말로 민주당의 돈키호테급 정치 품격"이라며 "윤 총장은 정치의 지적 수준과 품격 모두를 하향 평준화했다"고 비판했다.

 아울러 그는 "윤 총장이 통합당의 대국민 우한코로나19 종합대책에 관한 내용을왜곡해 허위사실을 유포했음이 확인됐다"며 "지원대책 예산 '100조원'이 추가로 필요하다는 허위 발언으로 코로나 국면 속 국민의 알 권리를 심각하게 왜곡시켰다"며 윤 총장 혐의에 허위사실 유포를 추가했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민주당은 즉각 반발했다.

 당 관계자는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비유적인 표현을 한 것에 대해 고소를 하는 것은 말도 안 된다"며 "윤 사무총장은 고소자들에 대해 무고죄로 맞고소를 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윤 사무총장은 전날 페이스북 글을 통해서도 "막말과 해학·풍자 등 문학적 비유를 구분하지 못하는 분들에게 무엇을 바라겠나"라며 "많이 아팠던 모양"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愛馬(애마)에 비유된 황 대표가 불쾌했다면, 이번 총선에 出馬(출마)하는 모든 후보가 불쾌해야 한다"고도 했다.

 그는 김 위원장의 시종에 빗댔던 박 위원장을 향해서도 "나이로 보나 뭐로 보나김 위원장보다 밑이니 너무 분노하지 말라"며 "(시종은) 그래도 순박한 맛이 있는 캐릭터"라고 덧붙였다.[연합뉴스]

핫클릭 주요기사
탁현민, 의전비서관으로 청와대 복귀 미래한국당, 미래통합당과 합당결정
제주항공 "이스타항공 대주주 체불임금 해소하… 소방헬기에 '충돌경고' 등 안전장치 7종 의무설…
징벌적 과징금 부과 '불법 쓰레기산' 차단 국내 코로나19 신규확진 이틀째 10명대 유지
4급 이상 공무원 직무 관련 주식 취득 금지 채용비리 지방공기업 임원, 이름·주소 1년간 …
정부 재난지원금 대상가구 95%가 13조원 받았다 이용수 할머니 언급 '정신대' '위안부' 차이는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