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스포츠
LPGA 투어 코로나19 영향 6월 중순까지 중단
6월 US여자오픈은 6개월 미뤄 12월 개막하기로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
입력 : 2020. 04.04. 10:49:39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일정이 6월 중순까지 중단됐다.

LPGA 투어는 3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영향으로 5월 개막 예정이던 펠리컨 챔피언십과 퓨어실크 챔피언십, 숍라이트 클래식, 6월 마이어 클래식을 취소 또는 연기한다"고 발표했다.

또 미국골프협회(USGA)가 주관하는 6월 US여자오픈은 12월 10일 개막으로 6개월 미루기로 했다.

펠리컨 챔피언십은 11월 12일 개막으로 미뤄졌고 숍라이트 클래식은 7월 31일에 시작하는 것으로 일정을 변경했다.

마이어 클래식은 현재 개최 시기를 조율 중이고 퓨어실크 챔피언십은 2020년에 열지 않기로 했다.

이로써 LPGA 투어는 6월 19일 개막하는 월마트 NW 아칸소 챔피언십이 다음 일정이 됐다.

LPGA 투어 2020시즌은 개막 후 4개 대회를 마쳤으며 2월 중순 호주여자오픈을 끝으로 중단됐다.

5월 중순 펠리컨 챔피언십으로 시즌을 재개할 예정이었으나 6월 중순까지 시즌 중단 기간이 연장됐다.

시즌 첫 메이저 대회 ANA 인스퍼레이션은 9월로 미뤄졌고 US오픈은 12월로 순연됐다.

다른 3개의 메이저 대회는 KPMG 여자 PGA 챔피언십이 6월 25일 개막 예정이고, 에비앙 챔피언십은 8월 6일, 브리티시여자오픈은 8월 20일에 각각 시작하는 일정이 잡혀 있다.

LPGA 투어는 또 3월 열릴 예정이던 KIA 클래식을 9월 24일로 개막 날짜를 변경해 개최하기로 했다.[연합뉴스]

스포츠 주요기사
'상벌위 회부' 강정호 반성문 제출 '연고 이전 악연' 부천-제주 26일 K리그2 첫 맞대…
마차도에게서 '명품 MLB 수비'를 본다 전북, 대구 꺾고 3연승 단독 선두 도약
'라모스 끝내기 만루포' LG, kt에 위닝시리즈 성… '우승 경쟁' 뮌헨·도르트문트 6연승 질주
골대만 3번… 제주Utd 리그 최하위 추락 '이적료 866억원 가치' 손흥민 아시아 1위
'루친스키 무실점 역투' NC 벌써 시즌 13승 '이창민 퇴장' 제주 수적 열세로 대전에 2-3 역…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