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사회
추미애 장관"4·3 재심 재판 신속히 진행할 것"
4·3 희생자 추념식·제주지검 잇따라 방문
"배보상 문제 적극적으로 풀 방법 찾을것"
이상민 기자 hasm@ihalla.com
입력 : 2020. 04.03. 14:57:27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3일 제72주년 제주 4·3 희생자 추념식 참석 후 제주지방검찰청을 찾은 추미애 법무부장관이 기자들의 질의에 답하고 있다. 이상민 기자.

추미애 법무부장관은 3일 4·3 재심 재판이 신속히 진행될 수 있게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제72주년 제주 4·3 희생자 추념식 참석 후 제주지방검찰청을 찾은 추 장관은 4·3 수형인 재심 청구에 대해 입장을 묻는 기자들의 질문에 이같이 밝혔다.

추 장관은 "조금 더 신속하게 재심 재판이 이뤄질 수 있도록 하겠다"면서 "배보상 문제도 좀 더 적극적으로 풀 수 있는 방법을 찾아보겠다"고 말했다.

제주 4·3 당시 억울한 옥살이를 해 재심을 청구한 4·3수형인은 행불인을 포함해 400여명에 달한다.

제주지방법원은 이중 지난해 1월 4·3 생존 수형인 18명이 청구한 재심사건만 정상적인 재판절차가 진행됐다고 보기 어렵다 사실상의 무죄인 공소기각 판결을 내렸으며 나머지 사건들은 재심 개시 조차 결정되지 않았다.

한편 이날 추 장관은 검찰의 코로나19 대응 태세를 점검하고 직원들을 격려하기 위해 제주지검을 찾았다.

3일 제주지방검찰청은 찾은 추미애 법무부장관이 박찬호 제주지검 검사장과 악수하고 있다. 이상민 기자

사회 주요기사
"코로나19로 인한 해고·차별 찾아나설 것" 코로나19 장기화에 제주 동네학원 '휘청'
제주 대중교통 개편 후 환승시간 더 길어졌다 평소 알고 지낸 장애인 강제추행 50대 실형
다음달 5일부터 장애인 보조기기 지원 신청 접… 제주시 '다함께 돌봄센터' 운영 기관 모집
제주시 라이브카페 등 코로나19예방수칙 단속 제주 안개 자욱 교통사고 주의 필요
성산서 70대 남성 화물차에 치여 사망 북한 선박 제주해역 통과 다시 허용되나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