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기획특집
전국뉴스
가수 휘성 이번엔 수면마취제 투약 경찰 출동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
입력 : 2020. 04.01. 17:22:19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마약류 투약 혐의로 경찰 수사를 받는 가수 휘성(본명 최휘성·38)이 수면마취제류 약물을 투입한 채 쓰러져 경찰이 출동한 것으로 확인됐다.

 1일 경찰 등에 따르면 전날 오후 8시30분께 서울 송파구의 한 건물 화장실에 한남성이 쓰러져 있다는 신고가 경찰과 소방당국에 들어왔다.

 현장에서는 비닐봉지와 주사기 여러 개, 액체가 담긴 병 등이 발견됐다.

 이 남성은 의식이 있는 상태로 화장실에 누워 있었고 몸 상태에 이상이 없었다고 한다.

 경찰은 해당 남성이 휘성이라는 사실을 확인하고 마약류 투약 여부를 파악하고자 경찰서로 데려와 조사했으나 소변검사에서는 음성으로 확인됐다.

 경찰은 휘성이 사용한 약물이 마약류로 지정되지 않은 수면마취제 종류인 것으로 보고 일단 그를 귀가시켰다. 추후 마취제 입수 경위를 조사해 의료법 위반 등 범죄 혐의가 있는지 확인할 계획이다.

 한편 경북지방경찰청은 지난해 12월 마약 관련 첩보를 확인하는 과정에서 휘성이 마약류를 구매한 정황을 포착해 수사하고 있다고 최근 밝힌 바 있다. 마약류가 무엇인지는 구체적으로 밝히지 않았다.

 앞서 휘성은 2013년 군 복무 당시 수면 마취제 일종인 프로포폴 투약 혐의로 군검찰에서 조사받았으나 치료 목적임이 인정돼 무혐의 처분을 받은 바 있다. [연합뉴스]

전국뉴스 주요기사
'동학개미' 매수에 코스피 2000선 회복 '이혼소송' 최태원-노소영 재산목록 제출
법무부 '비망론 논란' 한명숙 사건 진상조사 나… 김재규 유족 10·26 사건 40년만에 재심 청구
'삼성 합병·승계 의혹' 이재용 검찰 출석 '발암 추정물질 검출' 당뇨병 치료제 31개 판매 …
불출마·낙선 의원들의 '인생2막' 이용수 할머니 "윤미향 사리사욕으로 국회의원…
채널A 기자측 "진상조사 절차·인권 무시" 반발 통합당 김종인 뜨자 '무소속 4인방' 복당 '수면…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