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기획특집
전국뉴스
현충원 방명목에 '민' 썼다 지운 김종인
통합당 선대위 현충원 참배…황교안, 가슴에 손 얹었다 자세 바꿔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
입력 : 2020. 04.01. 11:11:20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미래통합당 중앙선거대책위원회 지도부가 4·15 총선 공식 선거운동을 하루 앞둔 1일 현충원을 참배하는 과정에서 잇단 해프닝이 벌어졌다.

 이날 오전 서울 동작구 국립서울현충원 참배에는 황교안 대표와 김종인 총괄선거대책위원장, 박형준·신세돈·심재철 공동선거대책위원장 등 선대위 지도부가 일제히 참석했다.

 나경원·지상욱·김삼화·이동섭·김웅·배현진 등 수도권 출마자들도 함께했다.

 첫 번째 해프닝은 현충탑 앞에서 일어났다.

 현충탑 앞 국기를 향해 국기에 대한 경례를 할 때 다른 참석자들과 같이 왼쪽 가슴에 오른손을 얹었던 황 대표가 손을 내리고는 허리를 숙여 국기를 향해 인사를 한 것이다.

 황 대표는 자신의 왼편에서 참배를 진행하던 양섭 국립서울현충원장이 묵념하듯목례를 하는 것을 보고 자세를 바꾼 것으로 보인다.

 현충원 관계자는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따로 규정이 있는 것은 아니지만 국기에 대한 경례는 가슴에 손을 얹어 하는 것이 맞다. 참배객이 많다 보니 원장님이 실수한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참배를 마친 뒤 방명록을 작성할 때는 김종인 위원장의 실수가 나왔다.

 김 위원장은 방명록에 "구국의 일념으로 자유민주 국가를 회복하겠습니다 2020.

4. 1"이라고 쓴 뒤 자신의 직책과 이름을 적는 순서에서 '민'자를 썼다가 지우고 '미래통합당 선대위 위원장 김종인'이라고 적었다.

 이를 두고 일각에서는 김 위원장이 지난 총선에서는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원회 대표를 맡았던 터라 습관적으로 '민주당'을 쓰려고 했던 것 아니냐는 말이 나왔다.

 황 대표는 방명록에 '바꿔야 삽니다. 위대한 대한민국, 굳게 지키겠습니다'라고적었다.[연합뉴스]

전국뉴스 주요기사
불출마·낙선 의원들의 '인생2막' 이용수 할머니 "윤미향 사리사욕으로 국회의원…
채널A 기자측 "진상조사 절차·인권 무시" 반발 통합당 김종인 뜨자 '무소속 4인방' 복당 '수면…
내일부터 마스크 안쓰면 버스·택시 못탄다 채널A '검언유착' 의혹 "증거 없고 개인적 일탈"
국내 코로나19 신규확진 나흘만에 10명대로 박능후 "마스크 안쓰면 대중교통 승차 제한 검…
유은혜 "격주제 격일제 활용 27일 등교 예정대… '코로나19 교민 귀국작전' 3만명 넘어섰다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