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문화
제주서 탐색하는 여성·자연·타자에 대한 성찰
이중섭창작스튜디오 전시실 4월 4일부터 'F의 공존 2'
진선희 기자 sunny@ihalla.com
입력 : 2020. 03.31. 18:02:40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조성숙의 '잃어버린 내일'.

여성과 자연, 타자에 대한 성찰과 연대를 탐색한 전시가 있다. 서귀포시 이중섭미술관 창작스튜디오 전시실에서 펼쳐지는 'F(Female, Forest, Failure)의 공존 2'전이다.

이번 전시엔 지난해 광주여성가족재단 기획전으로 선정됐던 'F의 공존' 김자이, 조성숙, 최송아 작가가 참여한다. 광주를 기반으로 활동해온 이들은 'F의 공존'에서 한걸음 더 들어가 여성, 자연, 타자의 공존 가능성을 보다 깊이 살피려는 의도로 이 전시를 기획했다.

조성숙은 개인과 사회의 중첩된 관점을 통해 인간의 타자로서 자연을 들여다보고 여성성에 대한 고민을 회화로 표현한다. '잃어버린 내일'은 이번에 첫선을 보이는 작품이다. 환경학자 레이첼 카슨의 '침묵의 봄'을 모티브로 삼아 이를 코로나19로 세계적인 재난을 겪고 있는 동시대의 아픔에 대한 공감으로 확장시켰다.

지난해 이중섭미술관 창작스튜디오 입주 작가였던 김자이는 관람자의 참여를 통해 내면의 자연을 보듬고 몸에 대한 감각을 회복하는 방법을 실험했다. 김 작가는 이전 작품에서 '휴식'을 주제로 진행했던 작업의 참여자가 틔운 씨앗 사진 등을 선보인다.

김자이의 '휴식의 기술'.

최송아는 기획자로서 사유의 흔적을 담은 텍스트를 내놓는다. 이를 통해 여성에게 요구하는 관습적 태도나 사회적 의무를 '자연'의 이름으로 정당화하는 '자연화 전략' 등을 비판한다.

전시는 4월 4일부터 9일까지 열린다. 문의 064)760-3573.

문화 주요기사
섬아이뮤직센터 초등생 방과후 문화예술교실 예술인 복지 증진 계획 세웠지만 조직 감감
미국 스미스소니언 박물관 빛냈던 '제주화' 국립제주박물관 특별전 '태풍고백' 도록 발간
제주목관아 생생체험 프로그램 제주 여관 골목에 '잠자는 로봇'이 던지는 질문
제주 김만덕기념관 6월 4일부터 관람 재개 서귀포성당 설립 120주년 역사 사진전
서귀포문화대학 6기 입학식 6월 5일 김정문화회… 제주 공공도서관 단계적 개방 일정 늦추나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