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경제
제주청년가구 '빈익빈 부익부' 심화
2018년 20~39세 무주택자 10명중 7명꼴
주택소유 34%… 2채이상 비중 전국 최고
백금탁 기자 haru@ihalla.com
입력 : 2020. 03.30. 16:33:55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제주청년들의 '내 집 마련의 꿈'이 멀기 만하다. 반면 2채 이상을 소유한 청년가구 비중은 전국 최고로 부의 대물림에 따른 '빈익빈 부익부 현상'은 점차 심화되고 있다.

30일 호남지방통계청 제주사무소가 발표한 '최근 4년간(2015~2018년) 제주 청년가구의 주택소유현황'에 따르면 2018년 기준(이하 생략) 도내 청년가구(가구주 연령 만 20~39세)는 5만2912가구다. 이 가운데 주택소유가구는 1만8082가구(34.2%), 무주택 가구는 3만4830가구(65.8%)다.

제주지역의 전체 청년가구는 5만2912가구로 3년 전인 2015년 4만7362가구에 견줘 11.7% 늘었다. 이 기간 동안 주택소유가구는 4.7% 증가했고, 무주택 가구도 15.7% 늘었다.

제주청년가구의 주택소유율은 34.2%로 전국에서 12위를 기록했다. 100명중 주택 소유자는 34명에 불과하고 나머지 66명은 무주택자인 셈이다. 부동산 가격 상승세로 제주청년들의 내집 마련의 '꿈'은 냉혹한 현실의 벽에 부딪히고 있다.

하지만 주택소유가구들의 평균 소유 주택 수는 1.26채로 전국 최고다. 특히 2채 이상의 주택을 소유한 가구는 22.8%로 전국에서 가장 높다. 3채 이상 소유 가구도 6.2%에 달했다.

가구주 연령대별로는 35~39세(46.4%)에 집중됐다. 가구원수는 5인 이상 가구(62.9%)와 3세대 이상 가구(71.8%)에서 높게 나타났다. 부모에게 물려받은 경우가 많다는 것이다.

공시가격 기준, 가구당 주택자산 가액은 1억5000만원~3억원 이하가 41.6%로 가장 높다. 또 자산가액 6억원을 넘는 주택을 소유한 가구도 710가구에 이르며, 이들의 평균 소유 주택수는 3.51채로 조사됐다.

경제 주요기사
외국인 관광객 급감… 관광업계 '시름' 제주신화월드 신화워터파크 실내풀 개장
소상공인 재창업 지원 업체 모집 마스크 안쓰면 버스·택시·비행기 탑승 제한
긴급재난지원금에 소상공인 매출 '반짝' 신라스테이 '로맨틱 허니문' 패키지 출시
제주지역 아파트 값 13주 연속 하락 하귀에 4억원대 대규모 아파트 단지 들어선다
"BCT 파업 중단하고 상생 모습 보여달라" 제주항공 1700억원 규모 유상증자 추진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