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정치/행정
고용유지지원금 전 업종 최대 90% 지원
4월1일~6월30일 한시 운영... 사업주 부담 25%→10% 완화
오은지 기자 ejoh@ihalla.com
입력 : 2020. 03.28. 15:35:43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제주특별자치도는 코로나19 피해를 입은 기업이 휴직 등 적극적으로 고용을 유지하는 경우 전 업종에 대해 4월 1일부터 6월 30일까지 한시적으로 고용유지지원금 지원수준이 최대 90%까지 상향된다고 28일 밝혔다.

 고용유지지원금은 경영난을 겪고 있는 사업주가 유급휴업·휴직 등으로 고용을 유지하면 정부가 휴업수당 등의 일부를 지원하는 제도다.

 제주도는 고용유지지원금 지원 대상으로 전 업종으로 확대됨에 따라 현행 25%의 사업자 부담분이 10%로 완화돼 경영비 절감과 근로자의 고용유지에 기여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제주도에 따르면 고용노동부는 고용유지지원금 지원 수준 상향을 위해 고용유지지원금 예산을 5000억 원으로 확대했다.

 이는 코로나19 장기화로 피해를 입은 기업이 근로자 해고 등 고용 조정을 방지하기 위한 조치다.

 앞서 고용지원금 확대는 지난 2월 25일 현행 인건비의 3/2 수준에서 3/4로 상향한 바 있다.

 특히 지난 16일에는 제주도의 건의 등을 반영해 여행업, 관광숙박업, 관광운송업, 공연업 등 4개 업종을 특별고용지원으로 지정해 인건비의 90%까지 확대했다.

 지난 27일 기준 도내 고용유지지원금 신청 건수는 493개 업체 5629명으로 집계됐다.

정치/행정 주요기사
제주 15번째 확진자 접촉자 25명 확인 '자가격리 군포 목회자단체 제주여행 총 6명 확진 '비상'
제주 재정압박 국고보조사업도 '구조조정' 김우남 전 의원, 대통령 직속 농특위원장 물망
제주 돈내코 가장 작은 딱정벌레 살았다 제주도 "일주도로 더욱 환하게 밝힌다"
제주시 광령~도평 우회도로 2023년 착공 제주시 건입동, 도시재생 뉴딜사업 최종 선정
제주 다녀간 군포시 확진자 일행 4명 추가 확진 제주도, 어린이집 재개원 대비 마스크 지원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