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스포츠
손흥민 "못 뛴다고 말하고 싶지 않았다"
구단 홈페이지 인터뷰 통해 근황 전해…"지금은 모두의 건강이 중요"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
입력 : 2020. 03.26. 09:22:56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팔 골절로 수술을 받고 회복 중인 손흥민(28·토트넘)이 다친 경기의 상황을 떠올리며 남다른 책임감을 드러냈다.

 손흥민은 25일(현지시간) 구단 홈페이지에 실린 인터뷰에서 "그 경기가 기억난다"면서 "(부상을 당하고도) 계속 뛰었다. 어떻게 그렇게 했는지 모르겠다"고 돌아봤다.

 손흥민은 지난달 16일 애스턴 빌라와의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EPL) 26라운드 중 오른팔이 부러지는 큰 부상을 입었다.

 킥오프 30여초 만에 상대 수비수와 강하게 부딪힌 뒤 오른팔로 땅을 짚어 통증을 호소한 뒤에도 그는 풀타임을 소화하며 멀티 골을 폭발, 커리어 첫 '5경기 연속 골'을 기록했다. 부러진 팔을 안고 뛴 게 경기 이후 밝혀졌고, 결국 한국에 들어와 21일 수술대에 올랐다.

 손흥민은 "경기 중 통증을 느꼈지만, 너무 중요한 경기라 내 팔 때문에 뛸 수 없다고 말하고 싶지가 않았다. 팀을 돕고 싶었다"고 밝혔다.

 이어 "라이프치히(2월 19일), 첼시(2월 22일)와의 경기에도 나서고 싶었으나 결국 병원에 가 엑스레이를 찍었고, 결과를 봤을 때는 믿고 싶지 않았다"면서 "슬픈 소식이었다"고 말했다.

 토트넘은 손흥민이 빠진 뒤 지난달 19일 라이프치히(독일)와의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UCL) 16강 1차전에서 0-1로 진 것을 시작으로 각종 대회에서 6경기 무승에 그쳐 에이스의 공백을 실감해야 했다.

 이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영향에 EPL을 비롯한 유럽 축구가 멈춰선 가운데 손흥민은 복귀 준비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손흥민은 "이제 수술 이후 4주가 넘게 지났고, 저는 잘 지내고 있다. 최대한 빨리 복귀하고자 할 수 있는 것을 열심히 하고 있다"고 전했다.

 한국에서 수술을 받은 뒤 영국으로 돌아가 2주 격리 기간을 보냈던 그는 "현재 상황을 이해하는 게 중요하다. 조심해야 했고, 의사 선생님의 말씀을 잘 들었다"면서 "지금은 모두에게 그게 가장 중요한 것 같다"고 강조했다.

 손흥민은 "당연히 경기할 때의 느낌이 그립지만, 지금은 축구보다는 모든 이의 건강이 가장 중요하다"면서 "우리 모두 안전한 곳에 머물러 있어야 한다"고 덧붙였다.[연합뉴스]

스포츠 주요기사
K리그 페널티킥 최다 허용구단 '제주' '플로리다 고립' 류현진, 2019년 '단짝' 마틴 집 …
LPGA 투어 코로나19 영향 6월 중순까지 중단 일본프로축구 5월 재개 또 다시 무기한 연기
세인트루이스 김광현 귀국하나 제주유나이티드 "가슴에 동백꽃 달고 뛴다"
제주경마공원, 이달 23일까지 휴장 기간 연장 멈춰선 도내 체육행사… 4월에도 '올스톱'
제주도체육회, 학교연계형 스포츠클럽 공모 '병역특례' 손흥민 제주서 기초군사훈련 받는…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한라포토

더보기  
  • 손예은 남자 명품 속옷 입고 '아찔' 포…
  • 정유나 "시차 적응 힘들어!"
  • 정유나 하이드로겐 화보
  • 강예빈 "더운 나라가 좋아"
  • 슈퍼모델 김보라 필리핀 비키니
  • 김주희 "다음주 스위스로"
  • 조세휘 "태양이 눈부셔"
  • 모델 이채율 모노키니 화보 공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