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기획특집
전국뉴스
'제3의 길' 정봉주 비례정당 '열린민주당' 창당 선언
"민주당 위성정당 아니다…비례 출마 안할 것"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
입력 : 2020. 02.28. 15:29:59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더불어민주당에서 4·15 총선 예비후보 부적격 판정을 받은 정봉주 전 의원이 28일 비례대표 정당인 '열린민주당'(가칭) 창당을 선언했다.

 다만 민주당의 위성정당은 아니라고 선을 그었다. 민주당 역시 열린민주당 창당에 대한 교감은 없었다는 입장이다.

 정 전 의원은 이날 서울 여의도의 한 호텔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꼭 가야 할 길을 선택했다"며 "제가 (거취에 대해) 말했던 '제3의 길'은 종국적으로 통합 비례 정당을 만드는 것이었다"고 밝혔다.

 그는 "열린민주당의 창당준비위원으로서 성공적 창당에 몰두하고 비례대표 순번에 포함되지 않을 것"이라며 "저는 이번 21대 총선에서 국회에 들어가는 일이 없다"고 말했다.

 특히 정 전 의원은 '민주당의 위성정당은 아닌 것이냐'는 질문에 "그렇다"고 답했다.

 그는 "창당의 중요 이유 중 하나가 민주당이 중도화·보수화하고 대야투쟁을 하지 않는 부분에 대한 비판"이라며 "저희가 민주당의 뿌리다. 현재 변모하고 있는 민주당의 모습은 원래 민주당의 모습이 아니다. 민주당과 정책적으로 경쟁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저희는 지역구 후보를 안 낸다. 지역에서 경쟁과 대립할 이유가 없기 때문에 비례 경쟁을 하는 것"이라며 "노무현·문재인 대통령의 정신을 계승하겠다는 것이 (당의) 이름으로 나타난 것"이라고 했다.

 그는 "민주당에서 (비례 정당 창당 관련) 무엇을 하는진 잘 모르지만 하고 있다면 선거법 개정 정신과 배치돼 옳지 않다고 본다"고 언급했다.

 총선 후 민주당과의 합당 여부 등에 대해선 언급을 삼갔다.

 정 전 의원은 앞서 비례 정당 창당설을 부인했던 것에 대해서도 사과했다. 그는"알듯 모를 듯한 언어로 혼선을 줬다는 점을 인정하면서 사과 말씀을 드린다"며 "우리가 꼭 가야할 길을 선택했기에 준비하는 과정을 좀 많이 가려야 할 필요가 있어서사실과 다른 내용을 얘기할 수밖에 없었다"고 했다.

 그는 전날 한 언론의 관련 보도에 대해 "완전히 오보"라고 대응했다. 이날 기자회견 직전 YTN 라디오에 출연해서도 "창당하지 않는다. 물리적 시간이 넘어서 하기가 힘들다"고 말했다.

 열린민주당 창당준비위원장을 맡은 이근식 전 행정자치부 장관은 창당을 선언하며 "미래한국당을 중심으로 한 꼼수 정당의 총합이 국회 1당이 된다면 문재인 정부에 대한 정면 도전이 될 것"이라며 "가서는 안 될 길이지만 의석 왜곡과 민심 호도를 막기 위한 결단이 불가피한 시점"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선거법 개정에 합의한 정당들은 해서도 안 되고 또 할 수도 없다. 우리가 온갖 비난과 돌팔매를 맞으며 결행하겠다"며 "열린민주당이 문 대통령을 지키고 그 성공의 길에 온 몸을 던지겠다"고 강조했다.

 이 전 장관은 "비례 정당이 승리하기 위해선 민주당의 '위성 정당'이란 지위를 과감하게 던져 버리겠다"며 "민주당이 정신을 바짝 차릴 수 있도록 외곽에서 충격파를 쏘겠다"고 했다.

 이와 관련, 민주당 관계자는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아직 지도부 차원에서 밖에서 진행되는 (비례정당 창당) 흐름에 대해서 입장을 정리하지를 못해서 특별히 할말이 없다"면서도 "당이 실제로 정 전 의원과 교감하거나 한 것은 아니라는 것은 확실하다"고 밝혔다.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는 페이스북에 "망할 짓만 골라서 한다. 민주당과 물밑에서 협의가 끝났나 보다. 저런 얄팍한 수로 국민을 속일 수 있다고 믿는지"라며 "고로 결론은 다시 한번 '민주당은 빼고'"라고 적었다.[연합뉴스]

전국뉴스 주요기사
WHO, 문 대통령에 "아시아 대표로 발언해달라" '동학개미' 개인투자자 넉 달 만에 최대 규모 '…
통합당 후보 "30·40대 논리없고 무지와 착각" 논… 정부 "마스크 5부제 폐지·완화 없다"
국내 코로나19 확진 46일만에 50명 아래로 한국 출입국한 중국인 1일통계 첫 '0명'
'주세법 체계 개편' 주류면허관리법 별도 제정 … 추가 확진자 절반이 해외유입 '입국자 관리' 비…
마힌드라 등 돌린 쌍용차 다시 생존 기로에 국내 코로나19 확진 94명 증가 총1만156명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한라포토

더보기  
  • 손예은 남자 명품 속옷 입고 '아찔' 포…
  • 정유나 "시차 적응 힘들어!"
  • 정유나 하이드로겐 화보
  • 강예빈 "더운 나라가 좋아"
  • 슈퍼모델 김보라 필리핀 비키니
  • 김주희 "다음주 스위스로"
  • 조세휘 "태양이 눈부셔"
  • 모델 이채율 모노키니 화보 공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