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문화
제주 김만덕기념관 '작은 그림전' 관람객 호응에 기간 연장
전시도 보고 기부도 하고… 3월 20일까지 계속
진선희 기자 sunny@ihalla.com
입력 : 2020. 02.27. 08:56:05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김소라의 '플리즈 허그 미(Please Hug Me)'.

전시도 보고 기부에도 동참할 수 있는 곳이 있다. 제주시 건입동에 있는 김만덕기념관(관장 김상훈)이 '우리 집에 그림 하나'란 이름으로 펼치고 있는 나눔 작은 그림전이다.

지난해 12월 20일부터 김만덕 기념관 1~2층에서 열리고 있는 '우리 집에 그림 하나' 전은 6호 내외의 회화를 중심으로 소품을 30만원에 구입할 수 있도록 기획했다. 당초 2월 28일 막을 내릴 예정이었지만 관람객들의 관심과 작품 구매에 따른 기부가 이어지면서 3월 20일까지 전시 연장을 결정했다.

이 전시에는 도내에서 활동하고 있는 39명 작가의 작품 60여 점이 나왔다. 강명순, 고윤식, 고재만, 김미령, 김산, 김성란, 김소라, 루씨쏜, 박길주, 백광익, 신승훈, 양근석, 양민희, 유창훈, 이성종, 정재훈, 최창훈, 현덕식, 홍지안 등 중진에서 신진까지 포함됐다. 판매액 일부가 어려운 이웃들을 위해 쓰이는 등 작품 구입이 기부로 연결되며 김만덕의 나눔 정신을 실천하는 자리가 되고 있다.

양민희의 '범섬의 달'.

김상훈 관장은 "전시 기간 연장으로 더 많은 관람객이 김만덕의 나눔 정신, 일상 속에서 예술이 주는 감동에 대해 다시 한번 생각해 볼 수 있는 기회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문의 064)759-6090.

문화 주요기사
[제주문화가 이슈&현장] 제주 3개 선거구 문화… 꽃피는 봄날 제주에 풀어놓는 창작 결실
제주 조천 함덕 마을이 품은 빛깔을 찾아서 국립제주박물관 휴관 4월 19일까지 재차 연장
제주 비자림로에 '낭 싱그레 가게 마씸' 코로나에 지친 제주 예술가와 마을의 상생
제주문화예술재단 인권영향평가 첫 실시 제주 공연예술 활동 인구 대비 전국 최다
제주지역 종교계 코로나19 극복 나눔 온정 [제주바다와 문학] (47) 강문신의 시 '함박눈 태…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한라포토

더보기  
  • 손예은 남자 명품 속옷 입고 '아찔' 포…
  • 정유나 "시차 적응 힘들어!"
  • 정유나 하이드로겐 화보
  • 강예빈 "더운 나라가 좋아"
  • 슈퍼모델 김보라 필리핀 비키니
  • 김주희 "다음주 스위스로"
  • 조세휘 "태양이 눈부셔"
  • 모델 이채율 모노키니 화보 공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