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문화
제주CBS ‘대마도 4·3 수장학살’ 인권보도상
진선희 기자 sunny@ihalla.com
입력 : 2020. 02.27. 00:00:00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제주CBS(본부장 심승현) 기획보도 '대마도가 품은 제주 4·3 수장학살'이 국가인권위원회와 한국기자협회가 공동 제정한 제9회 인권보도상 수상작으로 선정됐다.

이인(왼쪽) 기자와 고상현(오른쪽) 기자가 취재한 '대마도가 품은 제주 4·3 수장학살'은 현지 취재를 통해 일본 대마도까지 흘러간 4·3 수장학살 희생자의 매장지와 화장터를 다수 발견했고 70여년 전 매장상황을 알고 있는 지역민들의 증언을 담아냈다.

두 기자는 살아서는 물론 죽어서까지 철저하게 인권이 말살된 수장학살 희생자들을 기억하기 위해 4·3과 대마도의 관계를 집중 조명했고 이를 인권의 문제로 접근했다.

한국기자협회와 국가인권위원회는 2012년부터 매년 우리 사회의 인권증진과 향상에 기여한 보도를 선정, 인권보도상을 수여하고 있다.

문화 주요기사
홍익준씨 ‘수필과 비평’ 수필 신인상 살아있는 제주 바당에 머문 마음의 풍경
제주신화 콘텐츠 스토리 공모 한민규씨 대상 [김관후 작가의 詩(시)로 읽는 4·3] (61)각명비-…
제주 김만덕기념관 6월 18일부터 관람 가능 국립제주박물관 '기타 울림' 공연
제주 190석 '대극장'에 유료 초청공연 방식 고심 제주합창단 지휘자 선발 '무산'… 하반기 재공…
국립제주박물관 '태풍고백' 전시 해설·특강 제주 4월을 새겨온 문학… 70여 년 역사를 담다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