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기획특집
전국뉴스
검찰 '나경원 자녀 입시비리' 의혹 본격 증거 수집
안진걸 민생경제연구소장 소환해 재차 고발인 조사 진행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
입력 : 2020. 02.25. 14:24:47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미래통합당 나경원 의원 자녀의 입시 비리 의혹을 수사하는 검찰이 대학이 보유한 자료를 확보하며 본격적인 증거 수집에 나선 것으로 확인됐다.

 25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형사1부(성상헌 부장검사)는 지난달 나 의원의 딸이 다녔던 성신여자대학교에 공문을 보내 부정 입학·성적 조작 의혹의 사실관계를 규명하기 위한 자료 제출을 요청했다.

 검찰은 나 의원 딸이 입학한 2012학년도 성신여대 입학 전형의 감사보고서와 성적 정정 절차를 알 수 있는 내부 결재문서 등을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민생경제연구소 등 시민단체는 나 의원 딸이 성신여대에 입학하는 과정에서 특혜를 받았다며 검찰에 수사를 의뢰했다.

 당초 입시 계획에는 포함되지 않았던 특수교육대상자 전형이 수시 3개월 전에 갑작스럽게 신설됐으며 면접위원들이 면접에서 나 의원 딸에게 만점에 가까운 점수를 준 덕에 합격했다고 고발인 측은 주장했다.

 입학 이후에도 나 의원 딸의 성적이 담당 교수와 강사를 거치지 않고 수차례 상향 조정됐다는 의혹도 제기됐다.

 이날 고발인 조사를 받기 위해 검찰을 찾은 안진걸 민생경제연구소장은 "고위층자녀의 입시비리와 성적 조작 의혹에 국민들은 분노하고 있다"며 "검찰은 모든 혐의를 부인하고 있는 나경원 의원에 대한 강제수사에 나서야 한다"고 촉구했다.[연합뉴스]

전국뉴스 주요기사
미래통합당, 차명진 제명 않고 탈당권유 국내 코로나19 신규확진 50일만에 20명대로
채널A, '검찰 유착의혹'에 "취재윤리 위반 사실" 13일부터 90개국 무비자 입국 제한 시행
현역 병사가 선임병 부탁에 수능 대신 쳤다 '음주운전·운전자 바꿔치기' 래퍼 장용준 혐의…
한은, 기준금리 연 0.75% 동결 이번엔 김종인 "모든 대학생 '100만원 특별장학…
통합당 잇따라 터진 '막말 악재' 총선 전체 악… 미래통합당 차명진 "세월호 유가족 문란한 행…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