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사회
"460병상 확보하라" 병원마다 환자 강제 퇴·전원 비상
의료기관 3곳에 코로나 환자 전담 병상 확보 지시
병상 확보 위해 기존 입원 환자 강제 퇴·전원해야
이상민 기자 hasm@ihalla.com
입력 : 2020. 02.25. 12:57:27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제주도가 도내 의료기관 3곳에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환자를 전담 수용·치료할 병상 464개를 확보하라고 지시하면서 병원마다 비상이 걸렸다.

병상을 확보하려면 이미 입원한 환자들을 다른 병원 또는 같은 병원 내 다른 병동으로 옮기거나 강제 퇴원시켜야 하는데, 퇴원·전원할 환자 수가 수백명에 이르는 데다 이들 환자를 수용할 여력이 있는 병원도 마땅치 않기 때문이다.

제주특별자치도는 감염병관리기관으로 지정된 제주대학교병원, 제주의료원, 서귀포의료원 3곳에 기존 병상을 비우는 방식으로 코로나19 환자를 전담 수용·치료할 병상을 마련할 것을 지시하는 '소개 명령'을 내렸다고 25일 밝혔다.

소개 명령에 따라 오는 28일까지 제주대병원은 110병상(35실), 제주의료원은 207병상(43실), 서귀포의료원은 147병상(42실)을 각각 확보해야 한다.

3개 의료기관 중 제주의료원과 서귀의료원은 지난 24일부터 코로나19 환자 수용 병상을 확보하기 위해 기존 환자들을 퇴원 또는 전원시키고 있다. 제주대병원은 26일부터 환자 전원·퇴원 조치에 나선다.

문제는 이렇게 퇴원·전원해야 할 환자 수가 수백명에 이른다는 점이다.

 제주도 관계자는 "제주의료원의 경우 요양병원을 제외한 지하 2층, 지상 2층 규모의 일반 병동의 병상 전체를 코로나19환자 전담 치료용으로 비워둘 계획"이라며 "이들 병상을 쓰고 있는 환자 수는 165명으로 어제(24일)부로 7명을 퇴원·전원 조치했다"고 말했다. 이어 "앞으로 28일까지 나머지 환자들 전원·퇴원시켜야 하는 문제가 남아 있는 데 현재 (환자 수용이 가능한) 다른 병원을 알아보고 있지만 확보가 쉽지는 않다"고 말했다.

제주대병원 관계는 "앞으로 3단계로 나눠 76명 환자을 전원·퇴원 조치할 예정이지만 (전원하는 환자들을 받아줄 여력이 있는) 병원이 마땅치 않아 대책을 세우고 있다"고 말했다.

서귀포의료원 관계자는 "병상을 비워줘야 할 환자 85명 중 35명에 대해서는 전원·퇴원 조치를 완료했다"면서 "다행히 현재 의료원 내에는 리모델링 준비로 환자가 없는 병동이 있어 나머지 환자들 중 일부는 이곳으로 옮길 예정"이라고 말했다. 이상민기자 hasm@ihalla.com

사회 주요기사
제5호 태풍 '장미' 10일 아침 제주 통과 예상 주말 제주서 화재 잇따라... 인명피해는 없어
제주사회복지공동모금회 착한가게 3000호 돌파 제주소방서 의용소방대 소방기술 경연대회
제주해경, 조업 중 앵커줄에 다친 어선 선장 긴… 제주해경, 구명조끼 미착용 레저객 과태료 부…
제주 자가격리 시설에서 불... 격리환자 대피 … 제주시 내년도 주민참여사업 211건 선정
제주지방경찰청 차장에 이인상 경무관 발령 제주서 먼바다로 떠밀려가던 모녀 구조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