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기획특집
전국뉴스
손학규 "24일 바른미래당 대표 사퇴"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
입력 : 2020. 02.20. 16:54:34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가 20일 "24일부로 당 대표를 사임하고 평당원으로 백의종군하겠다"고 선언했다.

 손 대표는 이날 국회 정론관 기자회견에서 "저와 바른미래당은 2월 24일 자로 대안신당, 민주평화당과 합당하기로 결정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지난 2018년 9월 2일 전당대회에서 대표로 선출된 이후 1년 5개월 만이다.

 손 대표가 사퇴함에 따라 대안신당·민주평화당과의 3당 합당 논의가 급물살을 탈 전망이다.

 앞서 바른미래당 박주선 대통합개혁위원장, 대안신당 유성엽 통합추진위원장, 민주평화당 박주현 통합추진위원장은 각 당의 현 지도부가 모두 사퇴하는 것을 전제로 오는 24일까지 합당 절차를 마무리하기로 합의했다.

 '청년 세력과의 선(先)통합'을 주장해온 손 대표는 기자회견에서 "특정 조직과 꾸준히 접촉하며 통합시 당 대표를 청년들에게 넘기고 당의 지도부에도 (청년을) 과반수로 둬서 주도권을 넘기겠다고 약속했다"고 설명한 뒤 "최근 그 조직이 바른미래당 당원과 당직자들을 설득하기에 지나친 요구를 해와 통합 작업은 결렬됐다"고 밝혔다.[연합뉴스]

전국뉴스 주요기사
5년 무사고 경력만 있으면 개인택시 양수 가능 가수 휘성 이번엔 수면마취제 투약 경찰 출동
이탈리아 교민 309명 태운 전세기 인천 도착 황희석 "채널A-검찰의 유착 모종의 기획"
열린민주 주진형 "70% 재난지원금 반발만 부른… 대검 "해외입국자 격리조치 위반 시 구속수사 …
모든 유권자 총선투표소에서 발열검사 '김광석 부인 명예훼손' 이상호 "고의 없다" 혐…
국내 코로나19 101명 증가..신규 절반 수도권 확… 현충원 방명목에 '민' 썼다 지운 김종인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