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기획특집
전국뉴스
손학규 결국 수용..바른미래·대안·평화 24일 합당
각 당 대표 추천 3인으로 공동지도부 구성…5월 전당대회 열기로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
입력 : 2020. 02.20. 15:35:50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바른미래당과 대안신당, 민주평화당 등 호남을 지지기반으로 하는 3당은 오는 24일까지 합당 절차를 마무리짓기로 20일 합의했다.

그간 퇴진 요구를 거부하며 통합 논의에 제동을 걸어온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도 이번 합의안을 받아들인 것으로 알려져 조만간 새로운 원내 3당이 공식 출범할 전망이다.

 바른미래당 박주선 대통합개혁위원장, 대안신당 유성엽 통합추진위원장, 민주평화당 박주현 통합추진위원장은 20일 국회에서 만나 이같이 합의했다고 박주선 위원장이 브리핑에서 밝혔다.

 3당은 현재 바른미래 손학규·대안신당 최경환·평화당 정동영 등 현 지도부가 모두 사퇴하고, 각 당 대표가 추천하는 3인으로 공동 대표를 선출하기로 했다.

 이 중 바른미래당이 추천하는 공동대표를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 통합 정당의 대표로 등록하기로 했다.

 통합당 최고위는 3당에서 1인씩 추천하고, 미래청년·소상공인을 대표하는 세력의 약간명으로 구성할 예정이다.

 신당 명칭은 앞서 합의한 '민주통합당'이 중앙선관위에서 불허됨에 따라 추후 논의하기로 했다.

 신당은 오는 5월 전당대회를 열어 새 지도부를 선출하기로 했다.

 박주선 위원장은 "이 합당안은 각 당 대표들의 추인 절차를 거쳐서 문제가 없을것으로 본다"면서 "손학규 대표도 당연히 동의했다"고 전했다.

 박 위원장은 "손 대표는 바른미래당 공중분해 전까지 모든 수모와 굴욕을 참아가며 '국민의당' 가치를 지키려 최선을 다했다"며 "모든 것을 내려놓겠다는 것이 손대표의 입장"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현역의원 규모에 대해서는 "20명은 될 것"이라면서 교섭단체가 구성될 것이라고 답했다.[연합뉴스]

전국뉴스 주요기사
'동학개미' 개인투자자 넉 달 만에 최대 규모 '… 통합당 후보 "30·40대 논리없고 무지와 착각" 논…
정부 "마스크 5부제 폐지·완화 없다" 국내 코로나19 확진 46일만에 50명 아래로
한국 출입국한 중국인 1일통계 첫 '0명' '주세법 체계 개편' 주류면허관리법 별도 제정 …
추가 확진자 절반이 해외유입 '입국자 관리' 비… 마힌드라 등 돌린 쌍용차 다시 생존 기로에
국내 코로나19 확진 94명 증가 총1만156명 정세균 "일정기간 강도높은 사회적 거리두기 …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한라포토

더보기  
  • 손예은 남자 명품 속옷 입고 '아찔' 포…
  • 정유나 "시차 적응 힘들어!"
  • 정유나 하이드로겐 화보
  • 강예빈 "더운 나라가 좋아"
  • 슈퍼모델 김보라 필리핀 비키니
  • 김주희 "다음주 스위스로"
  • 조세휘 "태양이 눈부셔"
  • 모델 이채율 모노키니 화보 공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