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기획특집
전국뉴스
법원 "타다는 합법" 이재웅 등 1심 무죄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
입력 : 2020. 02.19. 11:05:44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차량공유 서비스 '타다'가 합법이라는 법원의 첫 판단이 나왔다.

 서울중앙지법 형사18단독 박상구 부장판사는 18일 여객자동차 운수사업법 위반 혐의로 기소된 이재웅(52) 쏘카 대표와 VCNC 박재욱 대표, 각 법인 등에 무죄를 선고했다.

 타다는 스마트폰 애플리케이션으로 운전기사가 딸린 11인승 승합차를 호출해 이용할 수 있도록 하는 서비스다.

 차량 공유업체 '쏘카'로부터 VCNC가 렌터카를 빌려 운전기사와 함께 다시 고객에 빌려주는 방식으로 서비스를 제공한다.

 검찰은 타다가 면허 없이 '불법 콜택시 영업'을 했다고 보고 두 법인과 대표를 재판에 넘겼다.

 반면 타다 측은 합법의 테두리 안에서 '기사 딸린 렌터카' 서비스를 제공한 것이라고 맞서 왔다.

 재판부는 이 가운데 타다 측 주장의 손을 들어줬다.[연합뉴스]

전국뉴스 주요기사
이용수 할머니 "윤미향 사리사욕으로 국회의원… 채널A 기자측 "진상조사 절차·인권 무시" 반발
통합당 김종인 뜨자 '무소속 4인방' 복당 '수면… 내일부터 마스크 안쓰면 버스·택시 못탄다
채널A '검언유착' 의혹 "증거 없고 개인적 일탈" 국내 코로나19 신규확진 나흘만에 10명대로
박능후 "마스크 안쓰면 대중교통 승차 제한 검… 유은혜 "격주제 격일제 활용 27일 등교 예정대…
'코로나19 교민 귀국작전' 3만명 넘어섰다 국내 코로나19 신규확진 사흘째 20명대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