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정치/행정
선흘 동백동산습지 생태관광지역 3회 연속 지정
이윤형 기자 yhlee@ihalla.com
입력 : 2020. 02.19. 09:36:27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제주시 조천읍 선흘 동백동산 습지가 환경부에서 추진하는 생태관광 지역으로 재지정 됐다.

제주시는 동백동산 습지가 환경부 생태관광지역으로 2013년 최초 지정 이래 3회 연속 지정됐다고 19일 밝혔다.

시에 따르면 지난해 환경부는 2016년 재지정된 생태관광지역 12개소를 대상으로 지속가능한 관리체계 등 3대 영역 23개 항목을 대상으로 평가를 실시했다. 평가 결과 선흘 동백동산 습지가 89.1점의 최고 점수를 받아 생태관광지역으로 3회 연속 지정됐다. 지정 기간은 2022년 까지로 3년이다.

'생태관광지역 지정제'는 환경부에서 생태관광 육성을 위하여 환경적으로 보전가치가 있고 생태계 보호의 중요성을 체험·교육할 수 있는 지역을 지정하는 제도로, 2013년부터 도입 운영하고 있다. 선흘동백동산을 비롯 전국적으로 25개소가 지정 운영되고 있다.

생태관광지역 지정으로 동백동산 습지는 생태관광 홈페이지를 통한 생태관광지 홍보와 컨설팅 및 예산지원 등의 혜택을 받게 된다.

시는 이와관련 국비를 지원받아 동백동산 습지 생태관광 프로그램 개발 운영, 지역주민 역량 강화사업 등을 지속 추진하여 생태관광 활성화를 꾀해 나갈 계획이다.

지난 해 동백동산 습지 탐방객은 5만111명으로 2018년 4만213명에서 19% 증가했다.

정치/행정 주요기사
제주 15번째 확진자 접촉자 25명 확인 '자가격리 군포 목회자단체 제주여행 총 6명 확진 '비상'
제주 재정압박 국고보조사업도 '구조조정' 김우남 전 의원, 대통령 직속 농특위원장 물망
제주 돈내코 가장 작은 딱정벌레 살았다 제주도 "일주도로 더욱 환하게 밝힌다"
제주시 광령~도평 우회도로 2023년 착공 제주시 건입동, 도시재생 뉴딜사업 최종 선정
제주 다녀간 군포시 확진자 일행 4명 추가 확진 제주도, 어린이집 재개원 대비 마스크 지원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