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문화
제주 양재봉 수필가 '삭이고 삼키며' 쓴 작품집
두 번째 수필집 '다독이는 소리' 발간
진선희 기자 sunny@ihalla.com
입력 : 2020. 02.17. 08:23:57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양재봉 수필가가 두 번째 수필집 '다독이는 소리'(내내로전자출판)를 냈다.

어린 나이에 한꺼번에 밀려든 인생의 쓴 파도를 맞으며 삭이고, 삼키고, 키우기 위해 글을 썼다는 양 수필가는 60여 편에 그 마음을 실었다. 김길웅 수필가는 그 작품마다 담긴 진정성을 읽으며 "그의 수필은 어느 한 편 자신이 몸으로 부딪쳐 얻은 체험 아닌 게 없다"고 했다.

2013년 '수필과비평'을 통해 수필가로 등단했고 지난해엔 '한국문인' 시인으로 데뷔한 저자는 동인맥 편집위원장, 들메문학동인회 사무국장 등을 맡고 있다.

문화 주요기사
제주 사립작은도서관 비율 최다… 장서는 평균… 제주서 서울까지 신춘문예 신작으로 문학의 봄
코로나19 대응 비대면 종교집회 지원 제주아트센터 한문연 문화예술교육 4건 선정
제주 예술공간 이아 '나도 예술가' 결과 전시 [제주문화가 이슈&현장] 제주 총선후보 문화예…
꽃피는 봄날 제주에 풀어놓는 창작 결실 제주 조천 함덕 마을이 품은 빛깔을 찾아서
국립제주박물관 휴관 4월 19일까지 재차 연장 제주 비자림로에 '낭 싱그레 가게 마씸'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