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사회
올해 봄꽃 개화 평년보다3~6일 빠를 듯
개나리는 제주서 3월 13일, 서울은 3월 23일 필 듯
진달래는 제주서 3월 18일, 서울은 3월 25일 개화
조상윤 기자 sycho@ihalla.com
입력 : 2020. 02.07. 11:27:23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올해 봄꽃(개나리, 진달래) 개화 시기는 지역에 따라 다소 차이가 있으나, 평년보다 3~6일 빠르고 지난해와 비슷하거나 1~2일 빨라질 것으로 전망됐다.

7일 민간 예보사업 기업인 GBM Inc의 153웨더팀에 따르면 지난 겨울 초·중반(12월, 1월) 이상난동 및 많은 강수량과 앞으로 2~3월에도 기온은 평년보다 높겠고,강수량도 평년과 비슷하거나 많을 것으로 예상됐다. 따라서 개나리는 3월 13일 제주를 시작으로 남부지방은 3월 14일~18일, 중부지방은 3월 18일~24일, 경기북부와 강원북부 및 산간지방은 3월 26일 이후에 개화할 것으로 전망했다.

진달래는 3월 18일 제주를 시작으로 남부지방은 3월 18일~23일, 중부지방은 3월 24일~30일, 경기북부와 강원북부 및 산간지방은 4월 2일 이후 개화할 것으로 예상했다.

봄꽃의 절정시기는 개화 후 만개까지 일주일 정도 소요되는 점을 고려할 때 제주와 남부지방은 3월 21일~25일, 중부지방은 3월 25일~31일경이 될 것으로 예측됐다.

사회 주요기사
YWCA 제주도협의회 "후쿠시마 방사능 오염수 방… "제2공항 투기 조사 빈손… 원희룡 지사 정치쇼
제주 추돌사고로 "단속 카메라 11대 설치" '선거법 위반' 제주 모 동창회장 항소심도 유죄
제주시, 코로나로 중단된 '법률상담' 재개 제주 수산업계 "日 핵 테러 중단하라"
부모 선처 호소 불구 철 없는 60대 아들 '실형' 자연체험파크 부지서 제주고사리삼 발견
제주소방 '국민행복정책평가' 전국에서 '3위' 이제 제주 도심권 제한속도는 '시속 50㎞'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한라포토

더보기  
  • 프랑스 포도농가 "냉해 막아라"
  • 겹벚꽃 활짝 핀 제주
  • 코로나19 전세계 유일한 크루즈선
  • 제주 오설록농장 올해 첫 햇차 수확
  • 16차례 분화한 이탈리아 에트나 화산
  • 제주도의회에 나란히 출석한 국가경…
  • 국가경찰 '제주자치경찰 조례 비판' 1…
  • 제주4·3수형인 재심..흐느끼는 유가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