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핫클릭
'신종 코로나 확산' 일제 검문식 음주단속 중단
'허공에 숨 내뱉기' 방식 음주감지기 사용도 중단
선별단속 위주..입에 직접 무는 '음주측정기' 사용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
입력 : 2020. 01.29. 17:03:12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인 '우한 폐렴'의 확산에 대한 우려가 커지면서 경찰의 음주단속 방식에 변화가 생겼다.

 거리를 두고 숨을 허공에 내뱉은 방식의 '음주감지기' 사용과 '일제 검문'식 단속은 당분간 중단되며, 기기를 입으로 물고 측정하는 '음주측정기'가 주로 쓰이게 된다.

 경찰청은 특정 지점을 지나는 모든 차량 운전자를 상대로 음주 여부를 확인하는 일제 검문식 음주단속을 당분간 하지 말라는 지침을 각 지방경찰청에 전달했다고 29일 밝혔다.

 경찰청은 대신 음주가 의심되는 운전자에 대한 선별 단속과 유흥업소 등 취약 지역과 취약 시간대 예방 순찰을 강화하라고 지시했다.

 선별적으로 음주단속을 하는 경우에도 입에 직접 무는 방식의 '음주 측정기'를 곧바로 사용토록 했다. 평소에는 거리를 두고 숨을 허공에 불도록 하는 '음주 감지기'가 먼저 사용된 후에, 주취운전으로 의심되는 경우 2차로 음주 측정기가 쓰였다.

 입을 대는 부분을 매번 교체할 수 있는 음주 측정기와 달리, 음주 감지기는 기기와 거리를 두고 허공에 숨을 내뱉는 방식이라 바이러스 전파 우려가 크다는 판단에서다.

 경찰청 관계자는 "사스(SARS·중증급성호흡기증후군)와 메르스(MERS·중동호흡기증후군) 때도 일제 검문식 단속을 일시 중단한 바 있다"며 "방식을 달리하는 것일뿐 단속 인력을 줄이는 것은 아니다"라고 설명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는 침이나 콧물 같은 체액을 통해 퍼지는 '비말 감염'이 주요 전파 경로로 파악된다.

 앞서 국토교통부는 감염병 노출에 대한 항공 종사자들의 우려가 커지자 비행 근무 전 음주 여부 검사를 일시 중지하되 감독관이 음주 여부를 불시 점검하도록 했다.[연합뉴스]

핫클릭 주요기사
군, 대구·경북 다녀온 휴가장병 전수조사 이념성향 "나는 진보" 28% vs "나는 보수" 24%
종교시설 코로나19 전파 진원지 되나 보수통합 첫 조사 민주당 41.1% vs 통합당 32.7%
윤석열 검찰총장 부인 김건희씨 주가조작설?.. … 日크루즈선 70명 코로나19 추가 확진
언론인·변호사 '민주당만 빼고' 임미리 선관위… [팩트체크] 한국검찰, 일본에 비해 '무죄율' 높…
'새보수당 탈당' 정운천 미래한국당 최고위원… '손석희 공갈미수 혐의' 김웅 "공갈·협박한 사…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