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기획특집
전국뉴스
'신종코로나 숙주 우려' 중국산 야생동물 반입 중단
환경부·관세청, 중국 야생동물 반입 제한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
입력 : 2020. 01.29. 15:25:14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인 '우한 폐렴'의 전파 가능성을 차단하기 위해 정부가 중국 야생동물의 국내 반입을 잠정적으로 중단한다.

 환경부와 관세청은 중국에서 수입되는 박쥐류, 뱀류, 오소리, 너구리, 사향고양이 등의 수입 허가를 제한하고 통관을 보류하는 등 반입 제한 조치를 시행한다고 29일 밝혔다.

 박쥐류와 뱀류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중간 숙주 동물로 유력하게 지목되는 야생 동물이다. 오소리와 너구리, 사향고양이는 과거 사스(SARS·중증급성호흡기증후군) 코로나바이러스의 중간 숙주로 알려져 있다.

 조치에 따라 환경부 산하 유역(지방)환경청은 앞으로 박쥐류, 뱀목, 개과 너구리, 족제비과의 오소리, 사향삵과에 대한 수입 허가를 강화한다. 지방자치단체는 신종 코로나 사태가 종식될 때까지 해당 야생 동물에 대한 수입 허가를 중단할 계획이다.

 환경부, 지자체의 수입 허가권이 미치지 않는 종류의 야생동물의 경우, 관세청이 관세법에 따라 통관을 보류하고 반송 조치할 방침이다.

 한편 환경부와 관세청은 앞서 지난달 30일부터 통관 단계에서 생태계에 위협이 될 수 있는 생물의 국내 반입을 막기 위해 인천공항에 협업 검사 체계를 구축해 운영 중이다.

 이번 사태를 맞아 인천공항 외에 인천항, 평택항에도 환경부 산하 국립생태원 소속 전문가를 파견해 수입 야생동물을 대상으로 하는 협업 검사를 확대할 계획이다.

 조명래 환경부 장관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산을 극복하기 위해 야생동물 관리에 힘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연합뉴스]

전국뉴스 주요기사
靑 "北 총격살해·시신훼손 책임자 처벌하라" '이스타항공 창업' 이상직 의원 민주당 탈당
입시비리-사모펀드 의혹 '정경심 재판' 11월 마… '빨강·파랑·흰색' 국민의힘 새 로고 공개
의대생 본과 4학년 "의사 국시 응시하겠다" 대법원 '집단성폭행' 정준영 징역 5년 확정
군 "소연평도 실종자 화장 北 해명·처벌 촉구" 연평도 실종 공무원 사살 '北 과잉대응'
국내 신규확진 125명 이틀째 세자릿수 기록 경찰 '광복절 집회' 김경재 전 총재 등 영장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한라포토

더보기  
  • 모델 정유나 "리버풀 우승 가자!"
  • 모델 정유나 SNS '아찔' 한컷
  • "리그가 그리워"
  • 손예은 남자 명품 속옷 입고 '아찔' 포…
  • 정유나 "시차 적응 힘들어!"
  • 정유나 하이드로겐 화보
  • 강예빈 "더운 나라가 좋아"
  • 슈퍼모델 김보라 필리핀 비키니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