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주목e뉴스
고유정 사건 수사 지휘한 전 경찰서장 '견책' 처분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
입력 : 2020. 01.22. 20:34:16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고유정 사건 수사를 지휘했던 박기남 전 제주동부경찰서장(현 제주지방경찰청 정보화정비담당관)이 경징계 조치됐다.

22일 제주지방경찰청에 따르면 경찰청은 최근 징계위원회를 열고 박 전 서장에 대해 견책 처분을 내렸다.

경찰 공무원 징계는 파면·해임·강등·정직·감봉·견책 등으로 나뉘는데, 견책은 당장의 지위에 영향을 주지 않는 가장 가벼운 징계다. 견책 처분을 받으면 6월간 승진과 호봉 승급 등이 제한된다.

박 전 서장은 전 남편 살해 사건 수사 당시 미흡한 초동 조치와 체포 영상 임의 유출로 구설수에 올랐고, '조리돌림' 등 부적절한 발언까지 해 결국 징계위에 회부됐다.

당시 실종 수사를 맡은 여성청소년과장과 살해사건을 수사한 형사과장은 징계위 회부 없이 경고 처분만 받았다.

전 남편 살해 사건과 함께 초동수사 부실 의혹을 받은 충북 청주상당경찰서의 의붓아들 살해 사건 수사팀에 대한 징계는 검토조차 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연합뉴스]

주목e뉴스 주요기사
제주지역 올 봄 황사 발생 평년보다 적을 듯 대한항공 제주-포항 항공노선 한달간 운항 중…
주택도시보증공사 제주시 미분양관리지역 제… 오영훈 "코로나19 여파 자영업-관광업계 챙기겠…
제주지역 우체국마다 마스크 구매 '장사진' 제주지방 주말 오전까지 비 날씨
춘추항공 제주-상하이 노선 운항 재개 제주지방 오늘 오후부터 비 날씨
제주 신천지 교인 중 유증상자 36명 모두 '음성' '코로나19 심각' 제주 찾는 관광객 60% 급감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