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정치/행정
박희수 예비후보 "밭작물 친환경농업 전환 및 지원 강화"
오은지 기자 ejoh@ihalla.com
입력 : 2020. 01.22. 15:37:38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오는 4월15일 치러지는 제21대 국회의원 선거 제주시갑 선거구에 출마하는 더불어민주당 박희수 예비후보는 22일 도내 주요 밭작물의 가공 및 처리 문제를 해소하기 위해 친환경농업으로의 전환과 관련 지원을 강화해 나가겠다고 약속했다.

 박 예비후보는 "'가격폭락-유통처리난-산지폐기'의 악순환이 해마다 반복되는 제주지역 밭작물에 대한 문제 해결책으로 단계적 친환경농업 전환 및 중국 등 거대시장으로의 판로 확대 등을 도모하겠다는 것"이라면서 "소비자들의 친환경농산물에 대한 관심 속에 관련 시장 규모도 점차 커가고 있지만 제주지역 친환경농산물 재배면적은 감소세를 나타내고 있다. 인증면적 확대를 위한 체계적 인 생산기술개발에 대한 연구를 지원해 나갈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박 예비후보는 "한국농촌경제연구원이 친환경농산물 시장 규모 추세를 분석한 결과를 보면 2018년 1조7853억원에서 연평균 5.8%씩 성장해 2025년에는 2조1360억원에 이를 것으로 추산되고 있다"면서 "그런데 제주지역 친환경농산물 재배면적은 2012년 2729ha로 정점을 찍은 뒤 감소세를 나타내며 2018년에는 2123.6ha까지 내려앉았다"고 지적했다.

 박 예비후보는 "지난 1980년 대 말까지 농기계, 화학비료, 농약에 의존하는 '대단위 농장업'에 집중했던 쿠바가 20년 만에 국가 전체를 친환경농업으로 변화시킨 것은 좋은 예"라면서 "생산량 감소에 대한 우려는 친환경 고품질로 변화시켜 거대시장인 중국으로까지 판로를 확대해 나가면 된다. 이를 통해 안정적인 농가소득을 보장해 나갈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지난 60~70년간 제주는 적잖은 농약 사용으로 인해 지하수 오염이 심각해졌을 것으로 추정되며, 오염정도도 누적돼 속도 역시 점차 빨라질 것으로 우려된다"며 "친환경농업으로의 변화를 위한 중장기적인 계획을 수립하고 시행해 나갈 때"라고 덧붙였다.

정치/행정 주요기사
고경실 "당분간 대면접촉 선거운동 지양" 양길현 "재래시장 방재시설 현대화"
김영진 "가상현실 문화관광 플랫폼 구축" 구자헌 "낙하산 송재호, 총선에서 심판해야"
민주당 제주시갑 송재호 전략공천 확정 후폭풍 부승찬 "청년신협 설립 추진"
김효 "국공유지 활용으로 경제위기 돌파" 부상일 "4·3테마공원 조성하겠다"
송재호 "당의 뜻 받들어 정치·민생 개혁 완성 … 제주 모든 식품접객업소 '1회용품 임시 허용'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