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정치/행정
"할머니 울지마"… 가족에 돌아온 제주4·3유해
22일 '4·3 유해발굴 신원확인 보고회' 진행
유골함 도착하면서 행사장 통곡소리로 가득
송은범 기자 seb1119@ihalla.com
입력 : 2020. 01.22. 12:22:21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70여년 만에 가족을 찾아 오열한 할머니를 위로하는 손자. 송은범기자

유족들은 70여년 만에 유골함으로 돌아온 부모·형제를 쉽사리 놓아주지 못했다. 애써 자리로 돌아갔지만 흐르는 눈물을 막을 수는 없었다.

 제주4·3 당시 실종돼 생사를 알 수 없었던 12명의 유해가 가족의 품으로 돌아왔다.

 제주4·3평화재단은 22일 제주4·3평화교육센터에서 '4·3희생자 유해발굴 신원확인 보고회'를 개최했다. 이번에 신원이 확인돼 가족의 품으로 돌아온 유해는 지난 2006년부터 2011년까지 제주국제공항 등지에서 발굴된 것이다.

 이날 신원이 확인된 유해 12구는 1949년 군법회의 사형수 2명, 1950년 예비검속 희생자 6명 등 12명이다. 여기에 2018년 신원이 확인됐지만 누가 형이고, 동생인지 몰랐던 유해 2구도 이번에 형제관계가 확인됐다.

 

7살 때 예비검속으로 아버지 故고완행(1917년생·대정 무릉)씨를 잃은 고영자(77) 할머니가 유골함을 보고 오열하고 있다. 이상국기자

이날 유족들은 70여년 만에 돌아온 가족의 유골이 상봉장으로 들어설 때부터 눈시울을 붉혔다. 이어 유골함에 직접 이름표를 붙여주는 순간에는 유족 뿐만 아니라 모든 참가자들이 오열하면서 장내는 통곡소리로 가득 찼다. 이 과정에서 울고 있는 할머니를 10대 손자가 포옹하며 위로해주기도 했다.

 7살 때 예비검속으로 아버지 故고완행(1917년생·대정 무릉)씨를 잃은 고영자(77) 할머니는 "아버지를 찾았다는 전화를 받고 한참을 울었다. 어디서 찾았냐고 하니 제주공항이라고 하더라"면서 "생전 아버지는 한 번 손을 잡으면 놓아주지 않을 정도로 나와 당시 11살 난 언니를 아꼈다. 비록 언니가 세상을 떠났지만, 나라도 살아서 아버지를 모실 수 있어 다행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예비검속으로 친형 故김영하(1932년생·서귀포 토평)씨을 잃은 김영우(83) 할아버지는 "19살에 목숨을 잃은 형님의 유골함을 보면서 기쁘기도 하지만 다른 한 편으로는 어린 나이에 죽임을 당했다는 생각에 애통하기도 하다"면서 "아직도 많은 유족들이 어디서 죽었는지 모를 부모·형제를 애타게 기다리고 있다. 앞으로도 많은 유해가 발굴되고, 신원확인이 이뤄졌으면 하는 바람"이라고 기대했다.

 

보고회장으로 들어서는 희생자 유골함. 이상국기자

이날 보고회가 끝난 뒤 유골함은 평화재단 내 위치한 '4·3희생자 발굴유해 봉안관'에 안치됐으며, 유족들이 모두 모여 합동제례를 진행했다.

 한편 2006년부터 2011년까지 제주국제공항 등지에서 발굴된 405구의 4·3희생자 유해 중 이번 12구를 포함해 총 133구가 유전자 감식을 통해 신원이 확인됐다. 제주도는 현재 유족 채혈 등 신원확인을 위한 작업을 계속 실시하고 있다.

정치/행정 주요기사
고경실 "당분간 대면접촉 선거운동 지양" 양길현 "재래시장 방재시설 현대화"
김영진 "가상현실 문화관광 플랫폼 구축" 구자헌 "낙하산 송재호, 총선에서 심판해야"
민주당 제주시갑 송재호 전략공천 확정 후폭풍 부승찬 "청년신협 설립 추진"
김효 "국공유지 활용으로 경제위기 돌파" 부상일 "4·3테마공원 조성하겠다"
송재호 "당의 뜻 받들어 정치·민생 개혁 완성 … 제주 모든 식품접객업소 '1회용품 임시 허용'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