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서귀포시
고당도 감귤 위한 '원지정비사업' 효과 낼까?
서귀포시, 2015년부터 작년까지 75ha 추진…올 100㏊ 목표
농약·비료비 지원액 상향 조정하고 연중 신청체제로 전환 등
문미숙 기자 ms@ihalla.com
입력 : 2020. 01.21. 09:19:39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서귀포시가 감귤의 맛 향상을 위해 올해 전략적으로 추진하는 '원지정비사업'이 효과를 낼지 주목된다. 행정에선 맛좋은 감귤을 위한 핵심사업이라고 강조하지만 정작 농업인들은 사업후 2~3년은 지나야 수입이 생긴다는 이유로 참여를 꺼리고 있는데, 시는 올해부터는 수입 미발생시기 농약·비료대 지원액을 높여 농가참여를 독려하고 있다.

 서귀포시는 올해 66억원을 투입해 감귤원 100㏊에 대한 원지정비사업을 목표로 하고 있는데, 현재까지 38㏊가 신청됐다고 20일 밝혔다. 작년에 22.3㏊에서 원지정비가 이뤄졌음을 감안하면 증가세다.

 시는 작년부터 원지정비사업 참여농가에 수입이 발생하지 않는 2~3년간 지원하기 시작한 비료·농약대를 ㏊당 400만원에서 올해는 700만원으로 높였다. 또 FTA기금으로 지원되는 고품질감귤생산시설 현대화사업의 경우 해마다 연초에 사업신청을 받는데, 원지정비사업은 올해 시기 제한없이 연중 신청이 가능하다.

 원지정비사업은 생육환경이 불량한 밀식 감귤원의 감귤나무를 굴취해 일정간격으로 다시 심고 이랑·배수로 정비, 침투조 등 고당도 감귤생산이 가능한 과원으로 재정비하는 '성목이식사업'과 노령 온주감귤나무를 고당도의 만감류재배로 전환하는 '품종갱신사업'을 말한다.

 서귀포시는 2015년부터 원지정비사업을 시작해 작년까지 5년동안 26억원을 들여 75㏊에서 사업을 진행했다. FTA기금 사업의 경우 보조율이 50%인 반면 원지정비사업은 도비 20%를 추가해 70%로 높지만 농가신청은 행정의 목표치를 한참 밑돈다. 2~3년간 소득이 발생하지 않는다는 것이 주된 원인이다.

 시 관계자는 "감귤원 원지정비사업은 그동안 관행적으로 밀식재배가 이뤄지던 감귤원을 생육하기 좋은 조건으로 만들어 당도를 높이고 작업하기 좋은 과원으로 재정비하는 사업"이라며 "원지정비가 이뤄진 과원의 당도가 높아 가격이 높게 형성되는 등 효과가 검증된만큼 농가의 참여가 절실하다"고 밝혔다.

서귀포시 주요기사
감귤 조수입 1조원 시대 준비 '착착' 서귀포지역 공기 깨끗해졌다
서귀포 남원읍서 60대 부부 숨진채 발견 경찰 … 서귀포시 '작가의 산책길' 새단장 박차
서귀포시 '추석맞이 사랑나눔 지원 창구' 운영 서귀포시 건강한 산림조성 숲가꾸기 사업 완료
서귀포시·LH제주본부, 집수리 지원사업 추진 남원읍 'Fun Fun한 상상 팩토리' 운영 화제
서귀포시 도로명주소 안내시설물 설치 서귀포보건소 자기혈관 숫자알기 SNS 인증 캠페…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