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기획특집
전국뉴스
'사법농단' 알린 이탄희, 총선 출마 위해 민주당 입당하나
주변 만류로 정치 입문 최종 고심…설 전 입장 밝힐 1dl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
입력 : 2020. 01.18. 16:37:00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양승태 사법부의 사법행정권 남용 의혹을 알린 이탄희 전 판사가 4·15 총선에 출마하기 위해 더불어민주당에 입당하는 쪽으로 가닥을 잡은 것으로 18일 알려졌다.

민주당 관계자 등에 따르면 이 전 판사는 설 전 입당 여부를 최종적으로 결정하고 입장을 밝힐 예정이다.

여권 핵심 관계자는 이날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이 전 판사가 민주당 제안을 한두 번 거절했지만, 계속된 제안에 마음을 돌린 것 같다"며 "설 전에는 결정할 것 같다"고 말했다.

민주당은 이 전 판사가 사법부 개혁 등에서 핵심 역할을 할 수 있을 것이라고 보고 그동안 영입에 공을 들여왔지만, 이 전 판사는 가족 등 주변의 만류로 정치 입문을 고심해왔다고 한다.

하지만 이 전 판사는 계속된 민주당의 제안에 최근 입당으로 가닥을 잡은 것으로 전해졌다.

서울중앙지법과 광주지법, 광주고법 판사 등을 지낸 이 전 판사는 2017년 법원행정처 기획조정실 근무 시 상고법원 도입에 비판적인 국제인권법연구회의 학술대회를 견제하라는 지시에 항의하며 사직서를 냈다.

이에 법원행정처는 그를 원래 소속인 수원지법으로 복귀시켰지만, 발령 취소 배경에 대한 의혹이 불거지면서 사법행정권 남용 의혹이 드러났다.[연합뉴스]

전국뉴스 주요기사
공정위, '21개 개열사 누락' 네이버 이해진 검찰… 심장질환으로 병원갔다가 코로나19 확진 판정
미래통합당 상징색 '밀레니얼 핑크' 갑론을박 민주당 '나경원 지역구' 등 8곳 전략공천 '승부…
한국당 3선 김성태 전원내대표 총선 불출마 고독·긴장 이겨낸 아산 우한교민 격리생활 2주
국내 코로나19 신규 확진환자 닷새째 '0명' 4·15총선 정치권지형 '5당 경쟁구도' 재편
중도·보수 미래통합당 '공천 지분' 파열음 코로나19 아산·진천 격리 교민 1차 366명 15일 퇴…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