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문화
제주서 발행 계간 '다층' 좋은 시·시조 특집
진선희 기자 sunny@ihalla.com
입력 : 2020. 01.14. 18:29:50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제주에서 나오는 계간문예 '다층' 겨울호(84호)가 '2019 올해의 좋은시(집)/ 시조(집)'를 특집으로 냈다.

이번 특집에는 올해의 좋은 시집 두 권과 올해의 좋은 시 10편을 선정해 실었다. 400여 명의 시인들에게 다수 추천된 순서라고 했다. 좋은 시집은 박혜림의 '오래 골목'과 최문자의 '우리가 훔친 것들이 만발한다'로 정해졌다. 좋은 시로 선정된 작품은 강순의 '귀를 씻었다' 등이 포함됐다. 좋은 시조집은 김정연의 '꿈틀'과 이승은의 '어머니, 윤정란'이 뽑혔다. 좋은 시조는 김보람의 '괜히 그린 얼굴' 등이 들어있다.

이번 호는 젊은 시인 7인선, 젊은 시조시인 3인선, 다층 소시집도 볼 수 있고 김효선 시인의 산문 '시로 떠나는 제주풍경' 마지막회도 담겼다. 1만원.

문화 주요기사
[제주문화가 이슈&현장] 무형문화재 전수관 활… [무대 & 미술] 1월 27일~2월 2일
제주 등 전국 '채송화' 시인들… "왜 자꾸만 시… 문성희 시인 제주어 그림동화 '기여 기여'
제주문화원연합회 '제주 역사문화의 길잡이' … 제주 고훈식 시인 '시낭송 길라잡이' 출간
제주 납읍마을제·한라 산신제 천연기념물 민… 서귀포 구린새끼 골목에 지치지 않는 사연
[김관후 작가의 시(詩)로 읽는 4·3] (43)낭그늘, … 제주 미술관을 쉼터 삼아 짧은 설 연휴 즐겨볼…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