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문화
찬 계절 서귀포 전시장서 만나는 맑고 투명한 봄꽃
김원구 초대전 12월말까지 하효동 버금갤러리
진선희 기자 sunny@ihalla.com
입력 : 2019. 12.09. 18:55:41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김원구의 '자목련'.

겨울 전시장에 복사꽃이 피어났다. 서귀포시 하효동(753-1번지)에 자리잡은 갤러리 버금에서 진행되고 있는 김원구 초대전이다.

초대전은 지난 10월부터 시작되었는데 이즈음 갤러리를 찾으면 찬 계절 속에 따스한 봄 기운을 누릴 수 있다. 맑고 투명한 수채화로 그려낸 봄날이 적지 않기 때문이다. '5월', '목련' 연작, '마음의 풍경' 연작, '자목련' , '복사꽃', '길 위에서' 연작 등이다. '휴식', '원로', '선배'처럼 수채화로 빚어낸 인물화도 눈길을 모은다.

고재선 버금갤러리 관장은 "일상의 풍경, 인물 등을 잘 표현한 작품들을 보노라면 보고 또 보아도 다시 보고 싶은 그리움이 솟아나게 하는 마음이 든다"고 했다. 전시는 이달 31일까지 계속된다.

김원구 작가는 제주도문화진흥원, 제주현대미술관 초대전 등을 가져왔다. 이번이 일곱번 째 개인전이다. 저지문화예술인마을 입주 작가로 한국수채화협회제주도지회장으로 있다.

문화 주요기사
제주민속자연사박물관 '박물관 속 갤러리' 대… [무대 & 미술] 1월 20~27일
제주 공공 공연장 관객 잡기 벌써부터 후끈 제주미술협회 신임 회장에 유창훈 작가
가칭 '제주어대사전' 편찬·자문위 회의 제주 추자도에 간다면 잠시 멈추고 춤을!
제주 달리도서관 '새해 부적 만들기' 워크숍 제주 김만덕기념관 '나눔 어린이 만덕학교'
[제주바다와 문학] (38) 김윤숙 시조 ‘가시낭꽃… "꿈같은 등단… 문단의 큰 나무로 성장하길"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