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기획특집
전국뉴스
문희상·이해찬·심재철 DJ 내란음모사건 '감방동지'
문희상, 심재철에 '감방동지'라고 칭해…이해찬도 '총책' 지목돼 옥고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
입력 : 2019. 12.09. 17:42:48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문희상 국회의장(좌), 이해찬 대표(가운데), 심재철 원내대표(우).

자유한국당 심재철 의원의 9일 원내대표선출로 '김대중 내란음모 조작 사건'에 얽힌 여야 정치인들의 인연이 다시 주목됐다.

 문희상 국회의장이 이날 국회에서 연 여야 3당 원내대표 회동에 처음 참석한 심원내대표를 '동지'라고 칭하면서다.

 문 의장은 이 자리에서 "민주화 동지로 하면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보다내가 (심 원내대표를) 더 빨리 만났다. 합동수사부(합수부) 감방 동지"라며 "(민주당 대표인) 이해찬 의원도 (그때) 배후조종자인가로 됐다"고 말했다.

 문 의장의 언급은 1980년 '김대중 내란음모 조작 사건'을 회상한 발언으로 보인다.

 이 사건은 당시 전두환 보안사령관이 이끄는 신군부가 정권을 잡는 과정에서 5·18 광주민주화운동을 두고 '김대중 일당'의 내란음모에서 비롯된 것이라고 조작한사건을 가리킨다. 이로 인해 김대중 전 대통령과 측근·관계자들은 내란음모 등 혐의로 기소됐다.

 당시 서울대 총학생회장이던 심 원내대표는 이와 관련한 학생운동을 주도한 혐의로 투옥돼 수감됐다.

 문 의장 역시 내란음모에 가담한 혐의로 옥고를 치렀다. 문 의장은 자신의 홈페이지에 2005년의 회고글을 올리며 "신군부는 김대중 내란음모 사건의 한 줄기로, 김대중 선생님의 맏아들인 김홍일 의원과 제가 주도한 '연청' 조직도 반국가 단체로 규정해 버렸다"며 "고문이 계속되는 동안 수치심과 공포, 절망으로 얼마나 고통스러운 시간을 보냈는지 모른다"고 쓴 바도 있다.

 이해찬 대표는 이 시기 서울대 복학생협의회 대표였으며, 내란음모를 위한 학생운동의 총책으로 지목돼 수감됐다.

 이렇게 얽힌 관계는 지난 5월 심 원내대표가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의 1980년 조사 당시 진술서를 공개할 때도 드러난 바 있다.

 당시 심 원내대표는 유 이사장이 '김대중 씨와 관계한다고 소문이 돌던 이해찬'이라고 언급했다는 내용 등을 공개했고, 유 이사장은 "이해찬 선배가 몇천명 보는 데서 내 멱살을 잡은 적이 있기 때문에 그것까지 진술하지 않기는 어려웠다"고 반박하며 논쟁이 벌어졌다.

 이 과정에서 심 원내대표는 "이 대표는 본 의원이 먼저 잡혀 거짓자백을 해 자신이 고문받았다고 허위사실을 인터뷰했다", "이 대표가 신군부에 반대 투쟁을 하던동료 선후배 101명의 명단을 작성해 합수부에 제출했다"고 공격했다.

 '운동권' 후배 세대인 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와 심 원내대표는 특별한 인연은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들의 향후 '협상 궁합'을 놓고는 전망이 엇갈린다.

 이 원내대표 측 관계자는 통화에서 "심 원내대표 선출 뒤 한국당이 필리버스터를 철회하고 예산안도 함께 논의하기로 한 것을 보면 출발이 좋은 것 같다"며 기대감을 표했다.

 다만 일각에서는 이 원내대표와 심 원내대표의 스타일상 '강대강' 충돌 양상이 벌어질 수도 있다는 예상도 나온다.[연합뉴스]

전국뉴스 주요기사
'하명수사·선거개입 의혹' 송철호 울산시장 소… 귀국 안철수 "총선 불출마..중도정치 정당 창당
롯데그룹 창업주 신격호 명예회장 별세 안철수, 오늘 1년4개월만의 귀국
최현석 "휴대폰 해킹 피해 사실…전속계약 이… '사법농단' 알린 이탄희, 총선 출마 위해 민주…
대안신당, 한국당 위성정당 '미래한국당' 해산… 청와대 "해리스 대사 발언 대단히 부적절" 경고
검찰, '유재수 감찰무마' 조국 불구속 기소 "검찰, 조국 인권침해" 개인자격 인권위 진정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