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기획특집
전국뉴스
수능 성적 발표 이틀 앞두고 '인증 대란'
교육과정평가원 "사실관계 확인 중"…형평성·위법성 논란 커질 듯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
입력 : 2019. 12.02. 09:33:04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기사의 특정사실과 관련 없음. 한라일보DB

2020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 성적 발표를 이틀앞두고 한국교육과정평가원 홈페이지에서 일부 수험생이 성적을 확인하는 사태가 벌어졌다.

 2일 교육계에 따르면 전날 밤 한 수험생 커뮤니티 사이트에 '수능 성적표를 미리 발급받았다'고 인증하는 게시글이 올라왔다.

 다른 네티즌들이 '성적표를 어떻게 확인했느냐'고 묻자 원 게시글 작성자는 웹 브라우저의 개발자 도구 기능을 이용해 클릭 몇 번 만에 가능하다며 설명하는 글을 올렸다.

 이후 1∼2시간 만에 주요 수험생 커뮤니티 사이트는 수능 성적을 확인했다고 인증하는 글로 도배됐다.

 성적을 확인한 수험생들은 가채점 결과와 별다른 차이가 없으므로 실제 성적이 맞는 것으로 보인다고 입을 모았다.

 이에 수험생들이 서로 표준점수와 등급을 비교해 '공식 등급컷'을 유추하는 일까지 벌어졌다.

 성적 확인은 기존 성적 이력의 연도를 '2020'으로 바꾸는 식으로 가능했던 것이어서 재수생 등 'n수생'만 가능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는 평가원 수능 성적증명서 홈페이지가 접속이 불가능한 상태다.

 평가원 관계자는 "사실관계를 확인 중"이라면서 "일부 응시생이 봤다는 성적이 실제 성적을 본 것인지도 확인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평가원은 4일 오전 9시에 수능 성적을 발표할 예정이다.

 그러나 일부 수험생이 실제 성적을 확인한 것으로 파악되면 다른 수험생들이 형평성 문제를 제기하며 "성적을 조기 공개하라"고 요구할 가능성이 크다.

 평가원은 국가 최대 규모 시험인 수능에 대한 보안을 허술하게 관리한 데 대한 책임 소재도 규명해야 할 것으로 보인다.

 평가원이 성적 확인을 시도한 학생들이 비정상적으로 성적을 '유출'했다고 판단해 법적 조치를 취할지도 관심을 끌 전망이다.

 이날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수능 성적을 부정 확인한 인원을 전원 0점 처리하라"며 "불법적으로 획득한 정보를 이용하는 수험생들에게 법을 준수하는 일반수험생들은 피해를 볼 수밖에 없다"고 청원하는 게시글이 올라왔다.[연합뉴스]

전국뉴스 주요기사
청와대 차기총리 김진표 접고 정세균 가나 민주, 패스트트랙法 13일 일괄 상정 전망
文대통령, 추미애 인사청문요청안 국회 제출 항교안 국회 로텐더홀서 무기한 농성
'예산안 처리' 여야 패스트트랙 정면충돌 임박 이해찬 "난 단호한 사람..정치개입 검찰 실명공…
내년 주 52시간제 중소기업에 계도기간 1년 여야 '실세' 의원들 지역구 예산 '실속' 챙겼다
한국당 뺀 '4+1' 512.3조 예산안 강행 처리 文대통령 한중일 정상회의 참석차 23일 방중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