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사회
계좌 명의 빌려준 뒤 친척 돈 횡령한 40대 징역형
이상민 기자 hasm@ihalla.com
입력 : 2019. 11.29. 14:01:54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제주지역에서 계좌 명의를 빌려준 뒤 40여 차례에 걸쳐 친척 돈을 횡령한 40대 남성에게 실형이 선고됐다.

제주지방법원 형사3단독 박준석 부장판사는 횡령혐의로 기소된 박모(45)씨에게 징역 6월을 선고했다고 29일 밝혔다.

박씨는 지난 2014년 8월 친척인 피해자로부터 피고인 명의로 계좌를 개설해달라는 부탁을 받고 해당 계좌를 관리하던 중 2018년 6월25일부터 그해 7월8일 사이 44회에 걸쳐 예금 1953만9697원을 무단으로 인출해 사용한 혐의로 기소됐다.

박 부장판사는 "피고인은 피해자의 경제적 형편이 좋지 않다는 점을 않다는 점을 알고서도 범행을 했고, 현재까지 피해 회복을 전혀 하지 않았다"면서 "다만 반성하고 있는 점과 금고형 이상의 동종 전과가 없는 점을 고려해 형을 정했다"고 밝혔다.

사회 주요기사
"중학교 졸업 앞둬 가장 좋은 추억될 것" 제주평화나비 "문희상안 폐기해야"
4·3학살 연루자 이름 딴 軍교육관에 유족들 반… 검찰, 공무원 카지노 취업 청탁 무죄 판결 항소
"교통약자 차량 배차 대기시간 길어 불편" 막걸리 보안법 홍제화씨 38년만에 무죄
"52시간 계도 연장한 정부, 적폐의 길로" 제주시 노형동 일부 가구서 단수 '불편'
제자 강제추행 전 제주대교수 벌금형 소방 출동로 확보 환경개선 사업 나선다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