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정치/행정
"죽음 앞에 평등"… 공영장례 조례 첫 관문 통과
22일 제주도의회 보건복지안전위원회 제2차 정례회
강철남 대표 발의… 무연고자·저소득층 지원이 핵심
송은범 기자 seb1119@ihalla.com
입력 : 2019. 11.22. 15:49:53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죽음 앞에서 만큼은 차별이 없도록 하자는 '제주도 공영장례 지원 조례'가 제주도의회 상임위원회를 통과했다.

 제주도의회 보건복지안전위원회(위원장 고태순)은 22일 제378회 제2차 정례회 중 제1차 회의를 개최했다.

 이날 회의에서는 강철남 의원(더불어민주당, 제주시 연동 을)이 대표 발의한 공영장례 지원 조례안을 원안 그대로 통과됐다.

 공영장례 지원 조례안은 가족해체와 빈곤 등으로 장례를 치를 수 없는 무연고자와 저소득층, 연고자가 있더라도 사회·경제·신체적 문제로 장례를 할 수 없는 경우 제주도지사가 판단해 공영장례를 지원토록 하는 것이다. 구체적인 장례지원은 장례절차의 전부 또는 일부에 대해 인력과 물품, 장소, 차량 또는 장례의식에 필요한 서비스이며, 매장비용은 화장문화 장려를 위해 제외됐다.

 아울러 거짓이나 부정한 방법으로 공영장례의 지원을 받을 경우에 대비해 환수를 할 수 있는 조항도 포함됐다.

 대표 발의 당시 강철남 의원은 "공영장례 지원으로 죽음 앞에서 인간으로서의 최소한의 예의를 지킬 수 있도록 하고, 누구나 존엄하게 삶을 마칠 수 있도록 지역사회가 함께 해야 한다"고 말했다.

 한편 이날 회의에서는 양영식 의원(더불어민주당, 제주시 연동 갑)이 대표 발의한 '제주도 대상포진 예방접종 지원 조례안'도 위원회 문턱을 넘었다.

정치/행정 주요기사
뉴미디어시대 지역신문 발전모색 디지털분과… 제주도 새해 예산안 심사 막판 힘겨루기
제주시 폐자원 전자거래 경진대회 장려상 제주시 안전문화 실천 우수 사례 13점 선정
제주시 교통유발부담금 대상 현장점검 실시 제주시 ARS간편납부 등 정보통신 서비스 확대
자동차 상속이전 '6개월내 등록 해야' 주의 제주도, 2019년 특별교부세 추가 20억원 확보
제주도, 2019년 주민참여예산 운영 '우수상' 환경부 제주 하수도 관리 실태 점검 안한다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