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스포츠
토트넘 새 감독 모리뉴 첫 훈련 지휘
손흥민, 포체티노 전 감독에 "축구도, 인생도 많이 배웠다"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
입력 : 2019. 11.21. 09:07:43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토트넘 부임 후 첫 훈련을 지휘한 조제 모리뉴 감독(왼쪽에서 두 번째).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EPL) 토트넘 홋스퍼의 새 사령탑에 오른 조제 모리뉴 감독이 부임하자마자 첫 훈련을 지휘했다.

 토트넘은 20일(현지 시간) 구단 홈페이지에 "모리뉴 감독이 오늘 오후 우리 팀의 새 감독으로서 첫 훈련을 가졌다"면서 관련 사진과 영상을 올렸다.

 토트넘은 전날 오후 마우리시오 포체티노 전 감독을 경질한 뒤 날이 바뀌자마자모리뉴 감독의 선임을 발표했다. 구단이 밝힌 모리뉴 감독과의 계약 기간은 2022-2023시즌이 끝날 때까지다.

 모리뉴 감독은 지난해 12월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지휘봉을 내려놓은 지 11개월 만에 EPL 팀의 감독으로 복귀하게 됐다.

 모리뉴 감독은 바로 20일 오후 토트넘의 훈련장 홋스퍼 웨이에서 훈련을 이끌었다.

 토트넘은 모리뉴 감독의 부임 후 첫 경기인 23일 EPL 웨스트햄 유나이티드와 원정 경기를 시작으로 26일에는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조별리그 올림피아코스(그리스)와 홈 경기를 치른다. 

 모리뉴 감독은 훈련에 앞서 손흥민 등 A매치(국가대표팀 간 경기)를 뛰고 복귀한 멤버들을 비롯해 토트넘 선수들과 첫 인사도 나눴다.

 구단이 올린 영상에서는 손흥민이 새 코치진과 반갑게 인사를 나누는 모습도 보인다.

 훈련을 시작하기 전 모리뉴 감독이 선수들을 모아놓고 잠시 이야기를 할 때 손흥민이 모리뉴 감독 곁에서 경청하는 장면도 있다.

 모리뉴 감독은 델리 알리와는 가벼운 장난도 치면서 환담하는 등 시즌 증 사령탑 교체를 겪은 팀의 분위기를 빠르게 추스르려는 모습이었다.

 훈련도 A매치를 치르고 합류한 선수들이 많아 회복에 중점을 둔 듯했다.

 한편, 손흥민은 이날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포체티노 감독에게 작별 인사를 전했다.

 손흥민은 "포체티노 감독에게 얼마나 고마운지는 말할 필요가 없다. 말로는 감사함을 표현할 수 없다"면서 "축구뿐만 아니라 인생을 많이 배웠다. 행운을 빈다"고적었다. [연합뉴스]

스포츠 주요기사
제주의 아들 임성재 US오픈 챔프 우들랜드 제압 강채림 멀티골 폭발… 벨 체제 첫 승 견인
웃음 넘친 희망더하기 자선야구대회 임성재, 프레지던츠컵 최종일 US오픈 챔프 우들…
'박항서호'가 한국에서 전지훈련하는 이유? 5년 만에 다시 만난 샌디에이고와 김광현
임성재, 프레지던츠컵 사흘째 무패 행진 임성재 프레지던츠컵 이틀 연속 승점
'잇단 초대형 계약' 보라스 류현진은? 올해를 빛낸 스포츠 스타 손흥민 3년연속 1위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