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스포츠
토트넘 새 감독 모리뉴 첫 훈련 지휘
손흥민, 포체티노 전 감독에 "축구도, 인생도 많이 배웠다"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
입력 : 2019. 11.21. 09:07:43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토트넘 부임 후 첫 훈련을 지휘한 조제 모리뉴 감독(왼쪽에서 두 번째).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EPL) 토트넘 홋스퍼의 새 사령탑에 오른 조제 모리뉴 감독이 부임하자마자 첫 훈련을 지휘했다.

 토트넘은 20일(현지 시간) 구단 홈페이지에 "모리뉴 감독이 오늘 오후 우리 팀의 새 감독으로서 첫 훈련을 가졌다"면서 관련 사진과 영상을 올렸다.

 토트넘은 전날 오후 마우리시오 포체티노 전 감독을 경질한 뒤 날이 바뀌자마자모리뉴 감독의 선임을 발표했다. 구단이 밝힌 모리뉴 감독과의 계약 기간은 2022-2023시즌이 끝날 때까지다.

 모리뉴 감독은 지난해 12월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지휘봉을 내려놓은 지 11개월 만에 EPL 팀의 감독으로 복귀하게 됐다.

 모리뉴 감독은 바로 20일 오후 토트넘의 훈련장 홋스퍼 웨이에서 훈련을 이끌었다.

 토트넘은 모리뉴 감독의 부임 후 첫 경기인 23일 EPL 웨스트햄 유나이티드와 원정 경기를 시작으로 26일에는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조별리그 올림피아코스(그리스)와 홈 경기를 치른다. 

 모리뉴 감독은 훈련에 앞서 손흥민 등 A매치(국가대표팀 간 경기)를 뛰고 복귀한 멤버들을 비롯해 토트넘 선수들과 첫 인사도 나눴다.

 구단이 올린 영상에서는 손흥민이 새 코치진과 반갑게 인사를 나누는 모습도 보인다.

 훈련을 시작하기 전 모리뉴 감독이 선수들을 모아놓고 잠시 이야기를 할 때 손흥민이 모리뉴 감독 곁에서 경청하는 장면도 있다.

 모리뉴 감독은 델리 알리와는 가벼운 장난도 치면서 환담하는 등 시즌 증 사령탑 교체를 겪은 팀의 분위기를 빠르게 추스르려는 모습이었다.

 훈련도 A매치를 치르고 합류한 선수들이 많아 회복에 중점을 둔 듯했다.

 한편, 손흥민은 이날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포체티노 감독에게 작별 인사를 전했다.

 손흥민은 "포체티노 감독에게 얼마나 고마운지는 말할 필요가 없다. 말로는 감사함을 표현할 수 없다"면서 "축구뿐만 아니라 인생을 많이 배웠다. 행운을 빈다"고적었다. [연합뉴스]

스포츠 주요기사
'첫승' 류현진 임시 홈구장 개장경기 등판 '시즌3호' 추신수 또 1회 선두타자 홈런
'부활' 류현진 5이닝 8K 무실점 '첫 승' '코로나 경영난' 제주 태권도장에 50만원씩 지…
'5이닝 8K 무실점 ' 류현진 시즌 첫 승 보인다 손흥민 토트넘 레전드 선정 MVP 등극
'KK' 김광현 전격 선발 로테이션 합류 2020KBO리그는 단연 '로하스 시대'
'코로나19 집단감염' MLB 세인트루이스 8일 경기 … 불쑥 나온 정우람 트레이드 카드 '당혹'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한라포토

더보기  
  • 모델 정유나 "리버풀 우승 가자!"
  • 모델 정유나 SNS '아찔' 한컷
  • "리그가 그리워"
  • 손예은 남자 명품 속옷 입고 '아찔' 포…
  • 정유나 "시차 적응 힘들어!"
  • 정유나 하이드로겐 화보
  • 강예빈 "더운 나라가 좋아"
  • 슈퍼모델 김보라 필리핀 비키니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