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정치/행정
[월드뉴스] ‘시진핑 최후통첩’에 중국군 홍콩거리로
“軍 투입 경고 메시지” 분석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
입력 : 2019. 11.18. 00:00:00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도로 장애물을 치우는 홍콩 주둔 인민해방군.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홍콩의 폭력을 중단시키고 혼란을 제압해야 한다는 '최후통첩' 이틀 만에 홍콩 주둔 인민해방군이 홍콩 거리로 나섰다.

시위대가 도로에 설치한 장애물을 치우는 청소 작업이었지만, 인민해방군이 홍콩 시위 사태에 관여할 수 있으며 무력투입까지 가능하다는 '경고' 메시지라는 분석이 나온다.

17일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 명보, 빈과일보 등에 따르면 전날 오후 4시 30분 무렵 홍콩 주둔 인민해방군 수십 명이 카오룽퉁 지역의 주둔지에서 나와 시위대가 차량 통행을 막으려고 도로에 설치한 장애물을 치웠다.

홍콩 주둔 인민해방군은 공식 웨이보(중국판 트위터)를 통해 "많은 홍콩시민이 주둔군 기지 부근에 와 자발적으로 도로를 청소했다"며 "장병들이 시민과 협조해 청소작업을 했고 주변 도로 교통이 회복됐다"고 말했다.

한 지휘관은 "여기에 나온 목적은 홍콩의 폭력을 중단시키고 혼란을 제압하기 위한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는 지난 14일 시 주석의 '최후통첩' 때 나온 발언을 그대로 따라 한 것이어서 전날 작업이 단순한 청소 작업이 아니었음을 시사한다.

정치분석가 딕슨 싱은 "홍콩 정부 뒤에 중국이 있다는 미묘한 메시지를 보낸 것"이라며 "상황이 잘못되면 중국이 군을 쓸 수 있다는 경고 메시지를 보낸 것"이라고 해석했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정치/행정 주요기사
3차 규제자유특구에 제주는 포함 안돼 [월드뉴스] 영화음악 거장 모리코네 91세로 타…
차량 60만대 시대… 제주시 주차난 심화 제주의료원장 2차 재공모… 3명 지원
하논분화구 습지보호지역 지정 진통 예상 "사회적 힐링 필요할 때 국민안심치유센터 설…
제주 대중교통 노선체계 개편 용역 추진 '제동 제주도, 7~8월 해수욕장 방역이행 수시점검
JTP, 품질 강화 컨설팅 희망 ICT기업 모집 제주연구원 '제주의 미래 2045' 발간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