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사회
"국회는 4·3 특별법 개정안 처리하라"
제주4·3단체 17일 제주시청서 결의대회
김현석 기자 ik012@ihalla.com
입력 : 2019. 11.17. 14:59:22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제주4·3특별법 개정 쟁취를 위한 전국행동은 17일 제주시청 앞에서 제주4·3 특별법 개정 쟁취를 위한 결의대회를 개최했다. 김현석기자

제주4·3 희생자 유족과 도민 등이 국회에서 계류 중인 제주4·3 특별법 개정안(이하 4·3 특별법) 처리를 촉구하고 나섰다.

 제주4·3특별법 개정 쟁취를 위한 전국행동은 17일 제주시청 앞에서 제주4·3 특별법 개정 쟁취를 위한 결의대회를 개최하고 "국회는 4·3특별법을 즉각 처리하라"고 촉구했다.

 이들은 이날 결의문을 통해 "제주4·3이 발발한 지 71년이란 긴 세월이 흘렀지만, 아직까지 완전한 진실규명과 진정한 명예회복이 이뤄지지 않았다"며 "지난 2017년 12월 발의된 4·3 특별법은 2년 가까이 지났지만, 이제야 겨우 국회 소관 상임위원회 법안심사소위원회의 문 앞에 와 있는 수준"이라고 토로했다.

 이어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해 열린 제70주년 4·3 희생자 추념식에 참석해 '4·3의 완전한 해결을 위해 흔들림 없이 나아가겠다. 제주에 봄이 오고 있다.'고 희망의 메시지를 전했다"며 "그러나 희망의 설렘도 잠시, 정부는 배·보상 예산 타령만 하며 국회에 책임을 떠넘기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들은 특히 "4·3의 아픈 상처를 간직한 채 한 맺힌 삶을 살아온 고령의 4·3생존자와 유족들의 연세를 감안할 때 4·3 특별법 처리는 한시가 급한 일"이라며 "이에 우리는 결사 항전의 자세로 4·3 특별법 개정 쟁취를 위해 끝까지 싸워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제주4·3 특별법 개정 쟁취를 위한 결의대회 참가자 수백여명은 4·3 특별법 개정 구호를 외치며 제주시청에서 관덕정까지 거리행진을 진행했다. 김현석기자

 한편 결의대회가 끝난 후 참가자 수백여명은 제주시청에서 관덕정까지 거리행진을 하며 4·3 특별법 개정 구호를 외쳤다.

사회 주요기사
"중학교 졸업 앞둬 가장 좋은 추억될 것" 제주평화나비 "문희상안 폐기해야"
4·3학살 연루자 이름 딴 軍교육관에 유족들 반… 검찰, 공무원 카지노 취업 청탁 무죄 판결 항소
"교통약자 차량 배차 대기시간 길어 불편" 막걸리 보안법 홍제화씨 38년만에 무죄
"52시간 계도 연장한 정부, 적폐의 길로" 제주시 노형동 일부 가구서 단수 '불편'
제자 강제추행 전 제주대교수 벌금형 소방 출동로 확보 환경개선 사업 나선다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