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주목e뉴스
이사 선임 놓고 또다시 내홍 겪는 제주국제대
강철준 총장 "학교법인 추천 이사 선임되면 대학 사유화"
동원교육학원 "법인의 사유화는 법적으로 불가능…황당 주장"
뉴미디어부 기자 hl@ihalla.com
입력 : 2019. 11.15. 17:36:58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강철준 제주국제대학교 총장이 최근 불거진 이사 선임 논란에 대해 공식 사과하면서 관할청인 제주도에 이사회 선임 결의를 즉각 무효화 하라고 촉구했다.

 강 총장은 15일 보도자료를 내고 "제주지역 사립대학 관할청인 제주도는 제주국제대 이사회 선임 결의를 즉각 무효화 하라"고 요구했다.

 강 총장은 "제주국제대 학교법인인 동원교육학원이 선임한 이사 3명 1명은 최근자진 사임했지만, 나머지 2명은 그대로"라며 "이와 관련해 제주도는 이들의 취임을 승인할 수밖에 없다는 입장을 알려왔다"고 말했다.

 강 총장은 "이번 동원교육학원이 선임한 이사 2명의 취임이 승인된다면 과거 교비 횡령으로 형사처벌까지 받은 종전 이사 측 인사가 이사회의 절반을 넘는 5명이나된다"며 "이는 종전 이사 측에 막대한 재산적 권리를 주는 동시에 그동안 투입된 제주도의 공적 자금도 사유화될 가능성이 커진다"고 주장했다.

 앞서 제주국제대는 2000년 김동권 전 이사장이 교비 186억원을 횡령한 사실이 적발되면서 임시이사체제로 운영됐다.

 2012년 10여년만에 임시이사체제가 마감된 뒤에도 김 전 이사장 측근인 종전 이사진이 제주국제대의 전신인 탐라대 매각 등에 불법 개입했다는 의혹이 제기되면서 대학 정상화에 어려움을 겪었다.

 강 총장은 제주도는 차라리 2배수 추천을 받아 사학분쟁조정위원회에서 이사를 선정하도록 하거나 교육부에 통보해 임시이사회를 구성하라고 강조했다.

 아울러 그동안 종전 이사측과 법인사무국의 유치원 재산 분리, 대학교비 횡령금미납 및 고의적 보전 기피 행위에 대해 사법당국은 조속히 수사에 착수하라고 요구했다.

 이와 관련 동원교육학원 측은 반박 보도자료를 통해 강 총장의 주장이 말도 안되는 황당한 주장이라고 일축했다.

 동원교육학원 측은 "학교법인이 재산을 처분하거나 용도를 변경할 때, 또는 법원에서 등기를 변경할 시 관할청의 허가를 받아야 하는 데 어떻게 이사회에서 재산을 사유화 할 수 있느냐"며 "법인의 사유화는 법적으로 불가능하다"고 말했다.

 또 "유치원은 1997년 개교할때부터 현재까지 대학과는 별도의 설치학교로 등재돼 있다"며 "또 강 총장의 주장대로 유치원 공사비 전액이 교비로 충당됐다면 교비회계를 관리하는 대학과 총장이 그 증거를 제시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법인은 최근 제기되는 각종 의혹에 대해 이사회 의결과 교육부, 제주도, 제주도교육청 등의 허가를 거쳐 적법하게 이뤄진 것이라고 강조했다.

 강 총장은 지난 7월 임명된 지 4개월 만에 해임됐지만, 법원이 강 총장의 해임 과정이 부적절했다는 판결을 내리며 현재 총장직을 수행하고 있다.

  강 총장은 후보자 시절 미지급 임금 소송과 관련해 교직원을 중재하는 역할을 하겠다고 공약했지만 이를 제대로 이행하지 못했다는 이유로 해임안이 상정된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강 총장은 동원교육학원 측이 억지 주장을 펼치고 있다며 맞서고 있다.[연합뉴스]

주목e뉴스 주요기사
제주지방 주말 포근 야외활동 '무난' '도시공원 개발행위 특례 사무' 폭탄돌리기?
JDC 제주영어교육도시 공시가 800억원 올랐다 JDC '사이언스 매직쇼' 18일 오후 개최
"개헌통해 자치분권 헌법적 원칙 확립 필요" 서귀포로 이사 온 '포방터 돈가스' 밤샘 줄서기…
원희룡 지사 '타다금지법' 강력 반대 '태흥2리항·신천항' 해수부 어촌뉴딜300사업 선…
제주지방 내일 아침 오늘보다 더 춥다 국토부 운항절차 미준수 제주항공 과징금 6억…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