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스포츠
교체 불만 '조기퇴근' 호날두.. "최대 출전정지 2년 가능"
AC밀란전 교체된 뒤 경기 종료 전 귀가…도핑 규정 위반 가능성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
입력 : 2019. 11.12. 17:50:22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파울로 디발라와 교체되는 크리스티아누 호날두(오른쪽).

조기 교체에 불만을 품고 경기가 끝나기도 전에 '퇴근'(?)한 크리스티아누 호날두(유벤투스)가 도핑 규정 위반으로 최대 2년의 출전정지 징계를 받을 수 있다는 주장이 나왔다.

 호날두는 한국시간으로 10일 펼쳐진 AC밀란과 2019-2020 이탈리아 프로축구 세리에A 12라운드 홈경기에서 후반 10분 만에 파울로 디발라와 교체아웃됐다.

 유벤투스는 호날두 대신 투입된 디발라가 후반 32분 결승골을 터트리면서 1-0 승리를 거두고 개막 12경기 무패(10승 2무)로 선두 질주를 이어갔다.

 하지만 디발라와 교체된 호날두는 벤치가 아닌 라커룸으로 향했고, 경기 종료 전에 해당 경기장을 떠나 집으로 돌아가는 황당한 상황을 연출했다.

 스카이스포츠 이탈리아는 "호날두가 교체되면서 짜증스러운 표정을 지었다"라며"자신을 교체한 마우리치오 사리 감독에 대한 불만을 토로했다. 라커룸으로 돌아간 호날두는 경기 종료 3분 전에 경기장을 떠났다"고 보도했다.

 호날두는 직전 경기였던 로코모티프 모스크바와 2019-2020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4차전에서도 후반 37분 디발라와 교체아웃된 바 있다. 

 이에 대해 사리 감독은 "호날두가 반복적인 무릎 부상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다.

허벅지 근육에도 추가적인 부하가 걸리고 있는 상태"라며 "호날두에게 감사해야 한다. 호날두는 힘든 상황에서도 희생을 해왔다"고 두둔했다.

 이런 가운데 이탈리아 대표팀 공격수 출신의 안토니오 카사노는 이탈리아 TV쇼 '티키타카'에 출연해 "호날두가 경기도 끝나기 전에 경기장을 떠났다면 도핑 규정에따라 2년의 출전 정지 처분을 받을 수 있다"고 주장했다.

 현역 시절 '그라운드의 악동'으로 불렸던 카사노는 "AS로마에서 뛸 때 라치오와경기가 끝나기 전에 경기장을 떠난 적이 있었다"라며 "2년 징계 규정 때문에 급하게경기장으로 돌아온 적이 있다"고 말했다.[연합뉴스]

스포츠 주요기사
日 매체 "SK 출신 산체스, 요미우리 입단" '박빙' 프로농구 2라운드까지 관중 24.3%↑
김광현·김재환, 빅리그 구단에 포스팅 공시 제주 복싱 기대주들 전국대회 맹활약
시도체육회 예산확보-직원 신분보장 추진 '모리뉴 더비' 승리는 맨유.. 손흥민 공격포인…
린드블럼, 두산 떠난다 류현진 "김광현과 맞대결 부담스러울 것 같다"
프로야구 kt, 우완 투수 유원상 영입 모리뉴 "모라이스 K리그 우승 축하해"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한라포토

더보기  
  • 조세휘 "태양이 눈부셔"
  • 모델 이채율 모노키니 화보 공개
  • 2020 경자년 기념메달 출시
  • 갈라쇼 펼치는 손연재
  • 중동 사해의 평화로움
  • 동굴과 비키니의 조화?
  • 정유나 "아프지 말자"
  • 모델 정유나 SNS에 '아찔' 비키니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