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문화
제주 백주순 판화전… 자그만 곤충에 투영된 인간
'실존-사소한 생각' 주제로 가면 쓴 우리 사회 담아
진선희 기자 sunny@ihalla.com
입력 : 2019. 11.12. 00:00:00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백주순의 '먼지속 풍뎅이'. 광목에 실크스크린.

'실존-사소한 생각'이란 이름을 단 제주 백주순 작가의 여섯 번째 판화전이 문예회관 2전시실에서 펼쳐지고 있다.

이번 전시에는 풍뎅이를 소재로 '사소한 생각-혐오' 등을 선보이고 있다. 곤충의 형상이지만 그 안엔 사람의 얼굴이 자리잡고 있다.

미술평론가 김유정은 그의 이번 작업을 '혐오 개인전'으로 불렀다. 김 평론가는 "백주순은 하찮은 곤충들을 자신으로, 그리고 추악한 진짜 얼굴을 가면으로 가린 우리 사회를 냉소적으로 바라보고 있다"며 "혐오심을 숨기고 언제라도 그 혐오를 드러낼 준비가 된 사람들, 나방이 혐오스러운 것이 아니라 풍뎅이가 자신처럼 오만한 것이 아니라는 것을 사소한 생각으로 보여주고 있다"고 했다.

이달 14일까지. 전시 기간에는 만져보는 동판과 체험 활동이 진행된다.

문화 주요기사
서귀포관악단에 해외 악기사 후원 아티스트 눈바람 그치면 제주 전시장에서 '함께, 봄'
연 36만 이용 제주꿈바당도서관 성과 한눈에 제주 달리도서관 2월 부끄럼북클럽
제주 아이들 자존감 높여줄 이런 무대 어때요 [제주문화가 이슈&현장] 흉물 신세 덕수리 민속…
제주 미술관에 각별한, 작별한, 특별한 그날들 서귀포문화원 '서귀포문화' 23호 발간
새봄보다 먼저 온 제주 들꽃의 속삭임 서귀포 무병장수의 별 해설사 키운다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