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스포츠
워싱턴 vs 휴스턴 월드시리즈 빅뱅 23일 개봉박두
워싱턴, 열흘 휴식으로 체력 충전…"1차전 셔저, 2차전 스트라스버그"
휴스턴, 콜-벌렌더-그레인키 최강 선발진…4차전부터는 미정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
입력 : 2019. 10.22. 09:18:24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월드시리즈를 하루 앞둔 휴스턴 미닛메이드파크의 모습

미국 프로야구 메이저리그의 최강팀을 가리는 월드시리즈(WS·7전 4승제)가 23일(한국시간) 시작한다.

 내셔널리그 챔피언 워싱턴 내셔널스와 아메리칸리그 챔피언 휴스턴 애스트로스는 오전 9시 8분 미국 텍사스주 휴스턴 미닛메이드파크에서 WS 1차전을 치른다.

 양 팀 모두 에이스를 선발로 내세운다. 워싱턴은 맥스 셔저(35), 휴스턴은 게릿콜(29)이 출격한다.

 셔저는 2013년과 2016년 사이영상을 거머쥔 명실상부한 워싱턴 에이스다.

 콜은 올 시즌 20승 5패 평균자책점 2.50을 기록하며 최고의 시즌을 보냈다.

 객관적인 전력은 휴스턴이 앞선다는 평가를 받는다.

 휴스턴은 정규시즌에서 107승 55패를 기록하며 30개 구단 중 승률 1위를 차지했다.

 반면 워싱턴은 정규시즌 내셔널리그 동부지구 2위에 그쳤다.

 그러나 워싱턴은 와일드카드 결정전에서 밀워키 브루어스를 잡은 뒤 포스트시즌에서 로스앤젤레스 다저스,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 등 강팀들을 격파하며 분위기를 탔다.

 반란의 중심엔 투혼을 펼치는 선발 투수들이 있다.

 '원투펀치' 셔저와 스티븐 스트라스버그는 많은 투구 수를 기록하면서도 흔들리지 않고 제자리를 지켰다.

 베테랑 아니발 산체스와 패트릭 코빈도 안정적인 모습으로 보였다.

 최대 약점으로 꼽혔던 불펜 문제는 선발 투수진을 투입해 안정시켰다.

 다저스와 디비전시리즈 2차전에선 셔저가 깜짝 불펜 등판해 시리즈 분위기를 바꿨고, 코빈은 챔피언십시리즈 2차전을 비롯해 결정적인 순간마다 불펜 등판을 자청했다.

 선발 투수들의 계속된 불펜 등판에 션 두리틀, 다니엘 허드슨 등 핵심 불펜들도안정을 찾고 있다.

 셔저와 코빈은 선발과 불펜을 오갔고 투구 수가 많아 체력 문제가 걱정된다.

 그러나 워싱턴은 세인트루이스와 챔피언십시리즈를 4연승으로 마쳐 열흘간 충분한 휴식을 취했다. 

 아메리칸리그 서부지구 우승팀 휴스턴은 콜-저스틴 벌렌더 원투 펀치에 지난 8월 애리조나 다이아몬드백스에서 뛰던 잭 그레인키까지 영입해 메이저리그 최고의 선발 라인업을 완성했다.

 그레인키가 포스트시즌 들어 약간 흔들리긴 했지만, 투수진 전력은 휴스턴이 앞선다.

 다만 챔피언십시리즈에서 워싱턴보다 2경기를 더 치러 체력 소모가 심하다.

 올 시즌 메이저리그 최다 연속 경기(40경기) 무실점 신기록을 세웠던 핵심 불펜라이언 프레슬리가 챔피언십시리즈 6차전 수비 과정에서 오른쪽 무릎을 다쳐 정상 컨디션이 아니라는 점도 걸린다.

 휴스턴 A.J. 힌치 감독은 22일 공식 기자회견에서 "프레슬리 기용 방법이 가장 큰 고민거리"라며 "몸 상태가 매우 나쁜 건 아니다"라고 말했다.

 힌치 감독은 "1차전은 콜, 2차전은 벌렌더, 3차전은 그레인키가 출격하고 4차전은 3차전까지의 상황에 따라 브래드 피콕이나 호세 우르퀴디가 나설 것"이라고 설명했다.

 워싱턴의 데이브 마르티네스 감독은 "1차전은 셔저, 2차전은 스트라스버그가 선발로 나오고 3차전 이후의 상황은 아직 결정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3차전 선발을 결정하지 않은 건 코빈을 불펜으로 투입할 가능성이 있기 때문인가'라는 질문에 "지켜보자"고 답했다.

 마르티네스 감독은 "최근 워싱턴의 날씨가 최악이라 효과적인 훈련을 하지 못했다"며 "그러나 선수들은 모두 준비돼 있다"고 덧붙였다. [연합뉴스]

스포츠 주요기사
'축사 덕담도 없이' 조촐했던 손혁 감독 취임식 김광현, MLB 진출 '금주 내' 결정될 듯
'호날두 99호골' 포르투갈, 유로2020 본선행 홈런왕 박병호 대포·타격왕 양의지 국내용?
'믿었던 원투펀치' 양현종·김광현 '쓴맛' 천연기념물 ‘제주마’ 분양 받으세요
‘초시대’ 제주 토종마 챔피언 소년체전 제주 메달리스트 해외 연수
한국 여자농구, 도쿄올림픽 최종예선 진출 멕시코 연장 접전끝에 3위로 도쿄행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