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스포츠
KS 1차전 린드블럼 vs 요키시 '외인부대' 정면충돌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
입력 : 2019. 10.21. 15:21:04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한국시리즈 1차전 선발 조쉬 린드블럼.

조쉬 린드블럼(32·두산 베어스)과 에릭 요키시(30·키움 히어로즈)가 2019년 프로야구 한국시리즈(KS) 첫 페이지를 연다.

린드블럼과 요키시는 22일 오후 6시 30분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리는 2019 KBO KS1차전 선발로 등판한다.

 김태형 두산 감독과 장정석 키움 히어로즈 감독은 21일 잠실구장에서 치른 KS 미디어데이에서 1차전 선발 투수를 공개했다.

 두산은 에이스를 내세워 정면 승부를 걸었고, 키움은 상대 성적을 보고 선발을 정했다.

 린드블럼은 지난해에 이어 2년 연속 한국시리즈(KS) 1차전 선발로 나선다.

 린드블럼은 2019 KBO리그 최고 투수다. 그는 올해 20승 3패 평균자책점 2.50으로 활약했다. 다승과 승률(0.870), 탈삼진(189개) 1위에 오르며 '2019년 최고 투수'로 평가받았다.

 KS에도 린드블럼은 1차전에 선발 등판했다. 그러나 SK 와이번스를 상대로 6⅓이닝 6피안타 5실점으로 부진해, 패전의 멍에를 썼다.

 4차전에서 7이닝 3피안타 1실점 호투로 선발승을 따냈지만, 6차전에서 구원 등판해 9회 초 2사 후 최정에게 동점 솔로포를 허용했다.

 두산은 지난해 KS에서 SK에 2승 4패로 밀려 준우승에 그쳤다.

 린드블럼은 "지난해 KS는 잊었다"며 "아쉬운 경험이었지만, 올해 KS 1차전에 전혀 영향을 끼치지 않는다"라고 단호하게 말했다.

 

한국시리즈 1차전 선발 에릭 요키시.

요키시는 올해 정규시즌에 13승 9패 평균자책점 3.13으로 호투했다.

 하지만 준플레이오프와 플레이오프에서는 2경기에서 7이닝 12피안타 4실점 5.14로 부진했다.

 하지만 이번 가을 불펜 중심으로 마운드를 운영하는 장정석 감독도 KS에서는 요키시에게 '긴 이닝 소화'를 기대한다.

 장 감독은 "두산에 강했던 요키시를 1선발로 정했다"라고 설명했다.

 정규시즌과 포스트시즌 성적에서는 린드블럼이 앞선다.

 하지만 상대 성적에서는 요키시가 더 자신감을 가진다.

 린드블럼은 올해 키움을 상대로 4차례 등판해 2승 1패 평균자책점 4.13으로 다소 고전했다.

 반면 요키시는 두산전에서 5경기 2승 2패 평균자책점 3.19로 강했다.

 김태형 두산 감독은 "우리가 올해 좌완 투수에 약했다. (상대 엔트리에서 한 명을 뺄 수 있다면) 요키시를 빼고 싶다"고 했다.

 그러나 린드블럼에 대한 믿음은 여전하다. 김 감독은 "설명이 필요 없다. 린드블럼은 우리 팀의 에이스다"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스포츠 주요기사
'호날두 99호골' 포르투갈, 유로2020 본선행 홈런왕 박병호 대포·타격왕 양의지 국내용?
'믿었던 원투펀치' 양현종·김광현 '쓴맛' 천연기념물 ‘제주마’ 분양 받으세요
‘초시대’ 제주 토종마 챔피언 소년체전 제주 메달리스트 해외 연수
한국 여자농구, 도쿄올림픽 최종예선 진출 멕시코 연장 접전끝에 3위로 도쿄행
'운명의 한일전' 양현종 '킬러역할' 해낼까 운명 '한일전 함성' 주말 도쿄돔을 달군다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