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스포츠
'브랜드 가치 Top' 테니스 페더러
2위는 우즈…팀으로는 NFL 댈러스 카우보이스 1위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
입력 : 2019. 10.21. 08:10:08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로저 페더러.

'테니스 황제' 로저 페더러(38·스위스)가 전 세계 모든 종목의 스포츠 선수 가운데 브랜드 가치가 가장 높은 것으로 조사됐다.

미국 경제 전문지 포브스가 최근 스포츠 선수와 팀, 대회, 사업 등 4개 분야에 걸쳐 브랜드 가치 순위를 매겨 발표한 결과에 따르면 페더러는 6천200만달러(약 732억원)의 가치를 인정받아 2017년 조사에 이어 1위를 유지했다.

 '골프 황제' 타이거 우즈(44·미국)가 3천300만달러의 브랜드 가치로 2위에 올랐다.

 7월 방한 경기에서 '노쇼 파문'을 일으킨 '축구 스타' 크리스티아누 호날두(34·포르투갈)는 2천900만달러로 3위에 자리했다.

 2007년 시작된 이 조사에서 우즈가 2013년까지 1위를 지켰고, 2014년 르브론 제임스(35·미국)가 1위에 올랐다가 2015년 다시 우즈가 1위를 회복했다.

 페더러는 2016년과 2017년에 이어 올해도 1위를 유지했다.  

 팀 브랜드 가치에서는 미국프로풋볼(NFL) 댈러스 카우보이스가 10억3천900만달러로 1위, 메이저리그 뉴욕 양키스가 8억1천500만달러로 2위다.

 이벤트 분야의 브랜드 가치로는 미국 슈퍼볼이 7억8천만달러로 1위에 올랐고 하계 올림픽이 3억7천500만달러로 2위, 미국대학스포츠협회(NCAA) 남자농구 디비전 1의 '파이널 포'가 3억달러로 3위에 올랐다. 4위는 국제축구연맹(FIFA) 월드컵으로 2억8천200만달러의 브랜드 가치를 인정받았다.

 포브스는 "이 브랜드 가치 순위는 브랜드 명칭이 해당 선수나 팀, 이벤트, 비즈니스 분야의 가치를 얼마나 높이느냐를 측정한 결과"라고 설명했다.

 선수 개인이나 팀, 사업 등의 자산 규모를 단순히 집계한 것은 아니라는 뜻이다. [연합뉴스]

스포츠 주요기사
'시즌 최다 공격포인트' 손흥민 동료애도 최고 '2경기 연속골' 손흥민 한 시즌 '공격포인트 30'…
제주 연장승부 끝에 FA컵 8강 진출 실패 MLB 토론토 2020시즌 홈구장 '오리무중'
류현진-김광현 2020년 최고 보강 자원 선정 '투혼의 상징' 한화 송창식 은퇴 결정
LG 무기력한 방망이 '7월 꼴찌' 추락 올해 PGA투어 CJ컵 개최지 변경되나
프로야구 SK 와이번스, 선수 간 '체벌' 문제 논… '4일 휴식' 흔들리는 키움 토종 선발진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한라포토

더보기  
  • 모델 정유나 "리버풀 우승 가자!"
  • 모델 정유나 SNS '아찔' 한컷
  • "리그가 그리워"
  • 손예은 남자 명품 속옷 입고 '아찔' 포…
  • 정유나 "시차 적응 힘들어!"
  • 정유나 하이드로겐 화보
  • 강예빈 "더운 나라가 좋아"
  • 슈퍼모델 김보라 필리핀 비키니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