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기획특집
전국뉴스
유니클로, '위안부 모독 논란' 광고 전면 중단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
입력 : 2019. 10.21. 07:58:48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유니클로가 '위안부 모독' 의혹이 불거진 새 광고 송출을 전면 중단했다.

 유니클로는 20일 공식 입장문에서 "광고는 후리스 25주년을 기념한 글로벌 시리즈로, 어떠한 정치적 또는 종교적 사안, 신념, 단체와 연관 관계가 없다"면서 "하지만 많은 분이 불편함을 느낀 부분을 무겁게 받아들여 즉각 해당 광고를 중단한다"고밝혔다.

 이어 "19일부터 디지털을 포함한 대부분 플랫폼에서 광고를 중단했다"면서 "일부 방송사는 사정에 의해 월요일부터 중단된다"고 덧붙였다.

 앞서 유니클로는 해당 광고가 "위안부를 폄하했다"는 논란이 불거지자 "전혀 사실이 아니다"라고 반박했지만, 비판이 거세지자 송출 중단을 결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유니클로가 최근 공개한 후리스 광고 영상에는 90대 할머니가 10대 여성으로부터 "제 나이 때는 어떻게 입었냐"는 질문을 받고 "그렇게 오래전 일은 기억 못 한다"(I can't remember that far back)고 답하는 내용이 담겼다.

 그러나 실제 영어 대화와 함께 제공된 우리말 자막은 할머니의 대답을 "80년도 더 된 일을 기억하냐고?"로 의역했다.

 이를 두고 일각에선 유니클로가 굳이 90대 할머니가 우리나라에는 일제 강점기인 80년 전을 언급하며 기억 못 한다고 하는 등 실제 대사와 달리 번역한 것은 우리나라의 위안부 관련 문제 제기를 조롱한 것 아니냐는 의혹이 제기됐다. [연합뉴스]

전국뉴스 주요기사
한일 국방, 지소미아 입장차만 재확인 '입당하고 재적의원 줄고' 민주당 패스트트랙 '숨통
임종석 "제도권 정치 떠나 원래 자리로" 한국당 3선 김세연, 총선 불출마
빌게이츠 '세계 최고부자' 탈환 유승준, 고국땅 밟기까지 여전히 '험난'
독도 소방헬기 추락 "오늘 내일이 실종자 수색 골든… 美 지소미아 연장요청에 文대통령 "어렵다" 단호
수능 이의신청 하루 사이 약 80건 제기 공지영 "이 사람이 선생인가" 진중권 원색 비난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