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주목e뉴스
'의료과실·성추행 논란' 제주의료원 왜 이러나
제주도의회 보건복지위 고현수 의원 18일 문제 제기
위영석 기자 hl@ihalla.com
입력 : 2019. 10.18. 20:19:30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질의하는 고현수 제주자치도의원.

제주의료원이 의료과실과 성추행 논란에 휩싸이며 제주자치도의회 행정사무감사에서 집중 추궁을 받았다.

 제주자치도의회 보건복지안전위원회(위원장 고태순)은 18일 제주자치도 보건복지여성과 제주의료원 등에 대한 행정사무감사를 실시했다.

 고현수 의원은 먼저 제주의료원에서 지난해 발생한 환자 사망사고에 대해 김광식 원장의 진료행위 사실을 확인하고 특별감사 의뢰까지 요구하고 나섰다.

 김 원장이 지난해 8월 부속 요양병원 환자에게 실시한 '경피적 내시경하 위루관술(PEG)'이 제대로 시술되지 않으면서 도내 종합병원으로 옮겨졌다가 사망했기 때문이다.

 고 의원은 김 원장의 시술 장소와 관 삽입에 문제가 있었으며 유족들이 항의하자 환자의 장례비용 등으로 1000만원을 지급했다고 주장했다.

 고 의원은 이와함께 제주의료원 산하 도립노인요양원에서 발생한 성추행 사건에 대해서도 따져 물었다.

 고 의원은 "노인요양원 간부가 여성 요양보호사를 상습적으로 성추행했고 요양보호사가 경찰에 고소하면서 해당 간부가 기소의견으로 검찰에 송치됐다"고 지적했다.

 고 의원은 이어 "하지만 노인요양원은 해당 간부에 대해 감봉 3개월의 징계처분만 내렸는데 이 정도로 이 사건을 끝낼 일이 아니"라며 "이 사건은 위계에 의한 폭력이며 여전히 가해자와 피해자가 같은 공간에서 일을 하고 있다"고 주장하고 제주도에 특단의 대책을 주문했다.

주목e뉴스 주요기사
제주 집합금지명령 발동에 카드게임대회 취소 제주, 흐리다 저녁부터 비…예상 강수량 5∼20…
제주도, 카드게임 대회에 첫 집합금지명령 발… 제주 찾은 문성혁 장관 "어선 화재사고 경각심 …
징역 12년형 받은 성폭행 미수범 2심서 무죄 정부, '과잉 생산' 햇마늘 조기 수매
'석달째 셧다운' 이스타항공 항공기 면허 일시… 국내서 가장 작은 딱정벌레 돈내코서 발견
"제주 문섬일대 법정보호종 산호 '해송' 집단폐… '외국인 급감' 롯데·신라면세점 제주점 6월부…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