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스포츠
안병훈, 더 CJ컵 첫날 8언더파 단독 선두
2018-2019시즌 신인왕 임성재는 4언더파 공동 9위
한국 선수 4명이 '톱10'에 진입, 첫 우승 가능성 ↑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
입력 : 2019. 10.17. 16:36:16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인터뷰하는 안병훈.

안병훈(28)이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더 CJ컵(총상금 975만달러) 1라운드를 단독 선두로 마쳤다.

 안병훈은 17일 제주도 서귀포시 클럽 나인브릿지(파72·7천241야드)에서 열린 대회 첫날 1라운드에서 보기 없이 버디만 8개를 뽑아내며 8언더파 64타를 기록했다.

 7언더파 65타인 단독 2위 호아킨 니만(칠레)을 1타 차로 따돌린 안병훈은 단독 1위로 2라운드를 맞게 됐다.

 2017년 창설된 더 CJ컵에서 한국 선수가 라운드 종료 시점에 선두에 나선 것은 이날 안병훈이 처음이다.

 지난해 1라운드가 끝났을 때는 김시우(24)가 선두에 1타 뒤진 공동 2위에 오른 사례가 있다.

 전반 9개 홀에서 버디 4개를 잡아낸 안병훈은 11번부터 13번까지 3연속 버디를 몰아치며 타수를 줄였다.

 니만과 공동 선두였던 16번 홀(파4)에서도 약 4m 거리의 버디를 낚은 안병훈은결국 1타 차 단독 선두로 첫날 경기를 마쳤다.

 안병훈은 PGA 투어에서는 우승이 없고 유러피언투어 BMW PGA 챔피언십에서 2015년 우승한 경력이 있다.

 PGA 투어에서는 2016년 5월 취리히 클래식, 2018년 6월 메모리얼 토너먼트와 7월 RBC 캐나다오픈에서 준우승만 세 번 했다.  

 한국 선수의 더 CJ컵 역대 최고 성적은 2017년 김민휘(27)의 4위다.

 한국 선수들은 1라운드 상위권에 대거 이름을 올리며 3년째인 이 대회 첫 우승 가능성을 밝혔다.

 안병훈 외에 황중곤(27)이 5언더파 67타로 공동 4위에 올랐고 임성재(21)와 이수민(26)도 나란히 4언더파 68타, 공동 9위로 1라운드를 마무리했다.

 10위 안에 한국 선수가 4명이 들어있고 교포 선수 대니 리(뉴질랜드)도 5언더파67타로 공동 4위에 이름을 올렸다.

 '탱크' 최경주(49)도 김시우, 이경훈(28) 등과 함께 3언더파 69타를 치고 공동 15위에 포진했다.

 지난해 이 대회 우승자인 세계 랭킹 1위 브룩스 켑카(미국)는 마지막 18번 홀(파5) 이글로 3언더파 69타, 공동 15위에 오르며 깔끔한 마무리를 했다.

 제이슨 데이(호주)가 6언더파 66타로 단독 3위, 2017년 이 대회 '초대 챔피언' 저스틴 토머스(미국)가 4언더파 68타, 공동 9위에 올랐다.

 올해 더 CJ컵에 처음 출전한 필 미컬슨과 조던 스피스(이상 미국)는 나란히 2언더파 70타를 치고 공동 29위를 기록했다. [연합뉴스]

스포츠 주요기사
운명 '한일전 함성' 주말 도쿄돔을 달군다 '역전 2점포' 미국, 대만에 재역전승
박항서호 UAE 격파 베트남 축구팬들 열광 7대0 대승 잉글랜드 유로 2020 본선행
빌드업 고집한 벤투호 레바논 원정 무승부 박종훈 vs 바레다 한국-멕시코전 선발 격돌
'대만 쇼크' 잊고 멕시코 잡아라 부평국 제주도체육회 상임부회장, 사의 표명
포수 절실한 롯데 '이지영·김태군' 왜 안 잡나 류현진 아시아 최초 사이영상 수상 실패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