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문화
자연의 내밀한 속성… 일상이 빛나는 순간
화가 박준석·최재령 부부전 10월 18일까지 갤러리비오톱
진선희 기자 sunny@ihalla.com
입력 : 2019. 10.09. 15:48:06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최재령의 '회화적인 삶'.

박준석의 '나무 그리기'.

제주살이 4년 째인 부부 화가 박준석·최재령씨. 그들이 다른 듯 닮은 작품들로 부부전을 열고 있다. 제주시 도남동 갤러리비오톱에서 펼치고 있는 'JRJS'전이다. 두 사람의 영문 이름 앞글자를 따서 제목을 붙였다.

이번 전시는 각자 작품 활동과 삶을 이어가기에 바빴던 두 작가가 작업실을 공유하면서 처음 마련한 부부전이다. 작품을 준비하는 동안 이미지를 대하는 방식이 비슷하다는 걸 느꼈고 제작 방법에서 접점을 찾게 되었다.

박준석 작가는 재현을 넘어 자연의 개념과 의미를 담아내려 했다. 나무를 관찰해 속성을 파헤쳤고 부분의 모습을 연결해 가장 자연스러운 모습을 표현했다. 최재령 작가는 영상 이미지나 영화와 같은 장면들의 움직임을 연결해 거기서 오는 느낌이나 순간적인 감정을 포착해 회화에 실었다.

전시는 이달 18일까지. 오전 11~오후 7시 관람 가능하다.

문화 주요기사
서귀포관악단에 해외 악기사 후원 아티스트 눈바람 그치면 제주 전시장에서 '함께, 봄'
연 36만 이용 제주꿈바당도서관 성과 한눈에 제주 달리도서관 2월 부끄럼북클럽
제주 아이들 자존감 높여줄 이런 무대 어때요 [제주문화가 이슈&현장] 흉물 신세 덕수리 민속…
제주 미술관에 각별한, 작별한, 특별한 그날들 서귀포문화원 '서귀포문화' 23호 발간
새봄보다 먼저 온 제주 들꽃의 속삭임 서귀포 무병장수의 별 해설사 키운다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